감동뉴스

부산의 한 병원에서 근무 중이었던 김 간호사가 코로나 19에 대한 수기가 온라인에 공유되면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80대 노모로 보이는 환자와 함께 다정하게 화투를 치는 모습이 사진 속에 담겨 있었습니다. 

 

이 할머니 환자 분은 병마와 싸웠지만 결국은 돌아가시고 말았다고 합니다. 아들, 며느리 부터 손자까지 온 가족이 격리되었고 이 할머니 임종 순간을 가족들 누구도 함께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김 간호사는 할머니의 외로운 마지막을 함께 하며 눈물을 쏟고 말았다고 합니다. 

의사의 사망 선고와 함께 삽관한 튜브를 제거하고 할머니 얼굴을 마지막으로 닦아 드렸다고 합니다. 오랜 기간 수많은 환자와 함께 해온 간호사였지만 이런 상황이 익숙해 지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할머니의 외로운 마지막 가는 길을 간호사 두 분은 눈물로 배웅했다고 합니다.

 

보호자 없이 홀로 병실에서 멀뚱 멀뚱 계시는 할머니... 너무 위험해 보였어요. 

할머니는 요양병원에서 감염되서 당시 고열에 시달리던 상태였다고 합니다. 할머니가 낙상 위험이 있어 침대를 치우고 바닥에 매트리스를 설치했고 힘들어하시는 할머니를 위해서 화투를 이용해서 그림 맞추기 색칠하기 등의 치료를 했었다고 합니다. 

위 사진은 바로 의료진의 손이라고 합니다. 두세겹의 장갑을 끼고 매일매일 고군분투하던 한 간호사 분의 손이라고 합니다. 환자를 살린 거룩한 손입니다.

 

 

'살려야 한다' 4명의 아이를 모두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을지... 하루하루 걱정에 눈물만 흘렸어요.

 

'살려야 한다' 4명의 아이를 모두 건강하게 출산할수 있을지... 하루 하루 걱정에 눈물만 흘렸어

네 쌍둥이... 국내 최초로 네 쌍둥이를 자연 분만한 박두 레씨 단 한 명의 아이도 소중한 지금의 저출산이 일상이 된 시대에 무려 네 쌍둥이가 태어나 엄청난 화제를 몰고 있다고 합니다. 무려 4

21k.site

'할아버지 제발 가족을 위해 숨을 쉬세요.' 중학생 여린 손으로 한 심폐소생술로 할아버지를 살린 기적의 이야기

 

'할아버지 제발 가족을 위해 숨을 쉬세요.' 중학생 여린 손으로한 심폐소생술로 할아버지를 살린

경기도 군포시 흥진 중학교 3년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이 심정지로 위험에 빠지신 70대 할아버지를 심폐소생술로 결국 살려낸 선행이 세상에 훈훈함을 가져다주었습니다. 3학년 함주 원군은 9월 4

21k.site

 

그리드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