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뉴스

추석 명절을 앞두고 벌초를 하셨던 분들이 정말 많으신 것 같더라고요. 

한 시골에서 벌초를 갔다오던 아빠와 아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서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습니다. 

 

충분 제천에서 벌초를 하고 난 뒤에 차를 타고 귀가하던 아버지와 아들이 5m가량되는 절벽 아래로 떨어져 그만 숨지는 사고가 나고 말았다고 합니다. 벌초를 하고 돌아가던 중에 도로가 공사 중으로 끊겨있는 것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차량이 공사장으로 추락해서 발생한 사고라고 합니다. 

 

 

27일 당시 충분 제천의 한 고속도로에서 한 SUV 차량이 5m 절벽에서 추락하고 만 사고 였습니다. 사고 난 차량에 타고 있던 부자는 곧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지고 말았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나이는 40세 아들의 나이는 13살이었다고 합니다. 

아들과 함께 벌초를 나갔던 한 90세 할아버지 께서  실종이 되었다가 8시간 만에 구조되어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사건이 있었다고 합니다. 

 

거제도에 있었던 일로 산방산 능선 지점에서 아들과 함께 벌초를 하던 할아버지가 다른 산소로 이동하던 중에 길을 잃어버린 것이죠. 평소에 치매를 앓고 계셨다고 합니다. 

아들은 아버지를 찾지 못하고 3시간만에 하산 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수색팀을 꾸려서 실종장소 묘지 등산로 주변을 탐색해서 실종 장소에서 300m 떨어진 곳에서 할아버지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는 그저 해야할일을 했을 뿐이에요. 이 경찰관이 거대 파도 속에 지키려고 했던 것은 바로 이것

 

저는 그저 해야할일을 했을 뿐이예요. 이 경찰관이 거대 파도속에 지키려고 했던 것은 바로 이

저는 그저 제가 할 일을 했을 뿐이에요. 경찰관이라면 누구나 저처럼 행동했을 겁니다. 태풍 힌남도가 왔을 때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앞에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해당 위험 지역을 순찰 중이던

21k.site

'아이야 제발 눈 한번만 떠줘..' 그리고 잠시 후 숨이 멎은 아이에게 일어난 눈물 나는 기적

 

'아이야 제발 눈 한번만 떠줘..' 그리고 잠시후 숨이 멎은 아이에게 일어난 눈물나는 기적

갑자기 승용차 한 대가 길가에 멈춰 섰습니다. 그리고는 여성이 급하게 차에서 내렸지요 함께 타고 있던 아이를 급하게 바닥에 눕히더니 심폐 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남성은 근처 지구대로 뛰

21k.site

 

그리드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