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뉴스

한 80대 할머니의 선행이 알려지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 할머니가 7년가 폐지를 모아 모은돈을 기부하셨기 때문입니다. 

서울 성북구에서 어느날 아침 장 할머니께서 검은 봉지를 손에 들고 주민센터를 방문 하셨습니다. 봉지 안에는 꼬깃꼬깃한 지폐와 동전들고 가득 들어 있었습니다. 그 동전과 지폐를 모으기 위해서 이 할머니는 매일 아침 폐지를 줍기 위해서 이동네 저동네를 돌아다니셨던 것이죠.  봉지 안에 들어 있던 돈은 102만 9천820원 이였습니다. 이 돈을 모으시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셨을 까 생각하니 결코 적은 돈이 아니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 할머니의 기부는 2015년 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주민센터를 찾아와 7만 2천970원을 처음으로 기부하였다고 합니다. 기부하시면서 너무 작은 돈이라 미안합니다. 라고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꾸준히 기부를 이어오셨다고 합니다. 7년동안 할머니께서 모으신 돈은 모두 284만 2160원 이셨다고 합니다. 

 

하루 폐지 20kg을 종일 모아서 손에 쥘수 있는 돈은 5000원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그 돈을 모으고 모아서 이렇게 작지 않은 돈을 만들어 기부하신 셈이죠. 

 

그럼 할머니가 이렇게 돈을 기부하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할머니는 어렸을때 배고프고 힘들셨다고 합니다. 배부르게 먹을수 있으면 소원이 없겠다고 생각할 정도 셨다고 합니다. 

 

그때를 생각하시고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밥을 굶은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자그마한 도움이라도 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기부를 시작하셨다고 합니다. 

 

몸도 성치 않으시고 넉넉하지 않은 형편임에도 이웃을 생각하시는 어르신의 마음이 많은 분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습니다. 어르신이 기부하신 돈은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건강하세요 

 

 

더 많이 모아서 또 올께요... 한달 폐지 팔아 모은 10만원을 기부한 할머니 이야기

 

더 많이 모아서 또 올께요... 한달 폐지 팔아 모은 10만원을 기부한 할머니 이야기

더 많이 모으면 또 올게요. 아침 일찍 부터 저녁 늦게 까지 폐지를 모아 생활하시는 한 할머니 본인도 생활하기 힘겨운데도 불구하고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을 기부한 사연이 화

21k.site

폭우에 신발에 양말까지 다젖은 아내를 위해 자기 신발을 벗어준 사랑꾼 할아버지

 

폭우에 신발에 양말까지 다젖은 아내를 위해 자기 신발을 벗어준 사랑꾼 할아버지

머리가 새 하얗게 센 할아버지 그 오랜 시간을 함께 해온 아내지만 그 애틋함만은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으셨나 봅니다. 그 할아버지가 지하철에서 하신 이 행동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동

21k.site

 

그리드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