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배더 행복

몇 년 전 제주도에서의 이효리 이상순 부분의 일상을 그린 예능 효리네 민박을 기억하시나요? 말 그대로 이효리가 제주도에서 민박을 열어 손님을 받고 식사를 대접하고 청소에 정리 정돈 그리고 공항 픽업까지 하는 리얼 예능이었죠. 당시 이 예능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었죠. 당시 효리네의 일상뿐만 아니라 민박집의 규모에 많은 사람들이 놀라기도 했었답니다. 

 

효리네 민박이 방영되면서 일것 같네요. 많은 분들이 제주살이를 동경하게 되었답니다. 이효리 부부의 여유로운 생활에 대한 부러움 그리고 깨끗한 자연환경에 대한 그리움이 생긴 것 같더군요. 경제적인 자유를 얻게 된다면 중년 이후 노년에는 조용한 제주의 한 마을에서 예쁜 집을 지어 살고 싶은 욕구가 생기는 것 같더군요.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가까운 깨끗한 바다, 햇빛이 가득한 마당 그리고 산책하기 너무 좋은 오름까지 천혜의 자연환경을 벗 삼아 행복하게 살고 싶은 건 저뿐만은 아닌 것 같네요. 

 

처음 효리부부가 집을 지었을 때가 2012년이라고 합니다. 토지는 4,447 ㎡ 약 970평으로 평당 8만 5천 원에 매입했다고 합니다. 약 1천 평 되는 대지에 목조건물 두 채를 지었다고 하네요. 이곳을 방송국에서는 건물 기준으로 평당 150만 원인 14억 3천만 원에 구입한 셈이죠.  효리 부부가 집을 샀을 때 보다 약 10배가량 오른 가격으로 집을 매각한 셈이죠. 

이 집의 경우 물론 이용가치가 떨어지지만 효리네 민박의 인기와 집 근처 대단위 개발로 여러 주택단지가 들어선 게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하네요. 

 

2017년부터 이어진 효리네 민박으로 이 집은 제주도 여행의 필수 코스 처럼 알려지고도 했죠. 프로그램의 높은 인기로 효리 부부가 일생생활을 하지 못할 정도로 사생활 침해가 심각했었다고 하네요. 벨튀는 기본이고 대문에서 기웃거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결혼식까지 올리고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었던 이 집을 결국 2018년 방송국에서 14억 3천만 원에 집을 매입했다고 하네요. 

 

 

2021년 방송국에서 소유하고 있던 이 집을 결국 매각했다고 합니다. 3년여 만이었고 올해 상반기에 부동산에 집을 내놓았고 8월에 토지 가격 10억 원, 집 가격은 15억 원가량으로 총 25억에 효리네 민박집을 매각했다고 합니다. 3년 보유하면서 약 9억 원의 시세 차익을 본 케이스 네요. 제주도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곳에서 이 집을 구매했다고 하네요. 카페로 운영할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네요. 

 

 

그리드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