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고백할 것이 있습니다.’ 가수 ‘ 츄’ 섭식장애, 한달에 한번 응급실행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모두가 놀라

걸그룹 이달의 소녀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츄가 활달하고 밝은 이미지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 오은영 박사님과의 상담에서 상당히 충격적인 본인의 상태를 이야기해 놀라움을 자아냈답니다.

섭식장애

금쪽이 보관소 중에서 이하 동일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하는 상황이었던 것 같네요. 금쪽 상담소에서 예전에는 매운 음식과 폭식을 통해서 스트레스를 해소했고 이건 외에는 스트레스를 해소할 방법이 딱이 없어서 그랬는지 한 달에 한 번씩 응급실에 실려 가기도 했다고 합니다. 멘털이 상당히 약한 상태였던 것 같네요.

걸그룹의 고통 식욕 억제제 복용 하다가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서 포기하기도 했다고 하네요. 체중 관리가 얼마나 혹독하게 진행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츄는 모조건 제일 매운 맛을 먹고 2~3인분이나 되는 밥을 다 먹습니다. 그렇게 먹고 나면 배부르고 기분 좋은 게 아니라 고통스러워진다고 합니다. 먹고 나면 그대로 토해버린다고 합니다. 너무 많이 먹으니까 울렁거리면서 넘어오게 된다고 합니다.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게 되면 요즘고 섭식 장애를 겪고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밝은 츄를 지키기 위한 강박

여기에 츄는 워낙 밝은 이미지로 유명세를 얻다 보니 그게 문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밝은 이미지에 대한 강박이 상당히 심하다고 합니다. 밝은 이미지 귀여운 이미지를 유지해야 하다 보니 싫은 상황에서도 싫은 소리를 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금쪽이 연구소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이라고 말해주었습니다. 밝은 모습에 대한 강박에 부정적인 감정을 표현하지 못하는 심리적 불안 상태라고 합니다.

일부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이런 증후군이 있는데 츄의 경우에는 조금 심각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솔직히 말하는 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그래야만 맑은 츄 츄의 활동 모습을 오래 볼 수 있는 게 아닐까요.

츄의 속내는

제가 집안의 장녀예요. 어린 동생을 책임져야 하는 게 있어요. 네가 동생을 책임져야 해라는 많을 들을 때가 많아요. 하지만 그게 싫지는 않아요. 제가 이 힘든 일을 하는 것 자체가 가족과 잘살아보기 위해서니까요. 그러다 보니 불평하고 화내기가 어려워지더라고요.

오은영 박사님은 사람들이 웃고 밝으니 상처받는 걸 몰라요. 기분이 나쁘다고 정확히 말해 줘야 힘든 걸 알게 되니 꼭 그렇게 하세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