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집 옷장안에 시-신있어요…여친 신고에 30대 결국 덜미 

 

택시기사를 살-해 한뒤에 그 시-신을 자신의 집 옷장에 숨겨두었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60대 택시기사의 시-신에 한 남성의 집에서 발견 된것이죠.
관할 경찰서인 파주경찰서는 지난 25일 남자친구의 아파트 벽장에서 시-신이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일산 동부경찰서 A팀은 이날 오전 11시20분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경찰은 택시기사 신분증을 통해 고인의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택시기사의 아들로 추정되는 한 아이가 새벽 3시 30분에 아빠가 집에 들어오지않는다고 신고합니다
 그는 집을 떠난 지 6일째 되는 날까지 집에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수차례 아이는 아버지에게 연락을 했지만 아버지의 반응은 평소와 달랐다고 합니다.
 CCTV 증거자료를 근거로 수사관들은 일산백병원에서 B씨(30대)를 검거했습니다. 그는 약간의 찰과상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있었다고합니다. 경찰은 B씨의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