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유리에 피가 철철 나는데도’ 심장이 멈춘 할아버지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중학생

‘학교에서 배운 그대로’  한 중학생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서 한 소중한 생명을 살릴수 있었습니다.

경기도 군포시 흥진중학교 3학년 학생인 함주원군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심장마비로 쓰러진 70대 할아버지를 발견합니다.

그리고 고민도 하지 않고 평소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을 바로 실시해서 이 할아버지를 구조 합니다.

21일 중학교 3학년 함주원씨가 지난 4일 오전 3시경 학교 인근 아파트 쇼핑몰 벤치에 앉아 있던 70대 할아버지를 발견했습니다.

함주원군음  그시간 학교 수업을 마치고 에서 집으로 가는 길이였습니다.

당시 할아버지는 입을 벌리고 고개를 숙인 채 였고 그 옆에서 어쩔줄 몰라하시는 할머니가 계셨습니다.

이 모습을 본 함군은 할아버지의 가슴에 귀를 대고 심장이 뛰는지 여부를 먼저 확인합니다,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중학교 1학년 때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이 생각나 땀을 뻘뻘 흘리면서 할아버지께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습니다.

같은 중학교를 다녔던 김소열, 박수빈, 조수은, 이수경, 권가경 학생들도  두 팀으로 나뉘어 제세동기를 찾아오고 119에 신고하는 등 최선을 다해서 함소원을 도와 할아버지를 구하기 위해서 노력했답니다

김소률 양은 인근 어린이집에서 제세동기를 발견, 제세동기 보관함을 주먹으로 부수고 바로 할아버지 곁으로 가지고 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손이 찢어지고 피가 났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져 빨리 할아버지를 구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제세동기를 사용하기 전에 할아버지께서 의식을 회복하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119 구급차와 구급대원들이 도착해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무사히 회복되룻 있었다고 합니다.

이 학생들은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할아버지 곁을 지켰고, 이송 후 주변에 어질러진 것들을 치우기 까지 했다고 합니다.

처음 이라 두려움도 컸지만 사람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몸이 먼저 반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학교장 명의로 이 6명의 학생들에게 모범상을 표창하기로 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