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급했으면..” 라임사태 주범 김봉현 도주 48일 만에 검거… 이렇게까지 했다고?

오늘 오후 4시경에 경기도 화성에서 라임 사태의 주범 김봉현이 검거되었다고 합니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뉴스1

당시 얼마나 급했으면 잠옷 바람에 9층 베란다를 통해서 탈출을 시도했다고 합니다.

1조 6000원대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 자산 운용사의 회장으로 이 사태를 일으킨 핵심 인물로

재판 도중에 전자 발찌를 끊고 도주했다고 합니다. 도주한지 48일만에 검거라고 합니다.

그는 수원 여객 그리고 스타모빌리티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리고 정치권 그리고 검찰에 금품과 향응 제공한 혐의로  최종 결심 공판을 앞둔 상황이였습니다

 

지난달 11일 오후 결심 공판을 앞둔 시점에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두주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회장을 전국에 지명수배하고 법원에 보석 취소 요청했습니다. 검거 전담팀을 구성해 경찰과 함께 추적 수사를 이어왔다고 합니다.

해경에 밀항 가능성을 두고 행적을 쫓아 왓다고 합니다.

 

오늘 오후 4시경에 화성시 동탄 소재한 한 아파트에서 붙잡혔다고 합니다. 김전 회장이 머물던 아파트 문을 강제로 개방해서 내부로 들어서자

잠옷 바지만 입고 있던 김전 회장을 붙잡았다고 합니다. 그는 경찰과 검찰이 들어서자 아파트 9층 베란다를 뛰어 탈출을 시도했다고 합니다

똑한 욕설을 퍼붓고 강한 저항을 했다고 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