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심 성인키를 훌쩍 넘는 2m’ 빙판이 된 호수 위를 걷던 중학생들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졌지만 ‘이것’ 덕분에 무사할수 있었습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써있는데 굳이 그 위험한 곳에 들어 갔을까?

빙판이 된 호수위를 걷던 중학생 결국은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졌습니다.

어제 30일 오후 3시 40분쯤에 전북 전주시 송천동에 있는 한 공원에 호수 14살 중학생 친구가 얼어 붙어 빙판이 된 호수위를 함께 걷다가

얼음이 깨지면서 물속에 빠졌다고 합니다.

 

문제는 그 깊이 호수의 깊이는 무려 2m 성인키를 훌쩍 넘었다고 합니다. 잘못하면 불쌍사가 일어날수 있는 상황에 다행히도

근처를 지나던 시민들이 먼저 아이들을 밧줄과 구명환을 이용해서 구조에 나섰다고 합니다.

그리고 곧 도착한 119 구조 대원의 도움으로 물에 빠진지 15분만에 무사히 물 밖으로 빠져 나올수 있었다고 합니다.

 

굳이 왜 들어가지 말라고 하는 호수에 들어가서 이렇게 사람들을 놀라게 했을까요.

그 부모님은 얼마나 놀라셨을까요.

병원으로 옮겨진 아이들은 다행히 저체온증 외에는 큰 문제가 없어 퇴원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다행인 경우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서울에 한 호수 공원에서 동일하게 중학생 친구 4명이 공원을 찾았습니다. 그것도 한밤중에

그리고 호수 빙판길을 걷던 중에 물에 빠졌고 바로 구급 대원들이 출동했지만 수중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고 합니다.

A군은 사건 발생 2시간만인 오전 5시쯤에 발견되었지만 결국 심-정지 상태였다고 하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