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엄마가 되줄께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7남매를 모두 입양한 부부 이야기

팸과 그레이 부부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살고 있답니다.

이 부부에게는 5명의 자녀가 있었씁니다. 이들은 이제 50살 은퇴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 부부에게 뜻밖에 상황이 벌어지게 됩니다. 바로 팸이 2019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나온 한 글을 보면서 발생하게 됩니다.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7남매가 모두 한 가족으로 입양되기를 바란다”는 글과 사진이였습니다.

어린 남매는 부모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후 1년동안 위탁 보호소에 맡겨졌습니다. 팸은 아이들의 사진과 이야기를 보자마자 그들을 입양해야 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은퇴를 준비 중인 남편은 우리는 아이들을 돌볼 만한 돈이 없어.. 라며 팸의 의견에 반대했습니다

팸은 남편인 그래에에게 7남매를 입양하고 싶다고 다시한번 말을했습니다. 팸은 “설명할 수는 없지만 내가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부가 아이들의 입양을 결정한 후 입양을 위한 정식 절차를 밟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광고에 나온 번호로 연락해 입양 의향을 밝혔습니다. 그로부터 두 달 후 7남매를 만날 수 있었고, 2020년 8월 법적 절차를 마치고 진짜 가족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4살에서 15살 사이의 일곱 남매의 새 부모가 되었답니다.

같은 해 8월 열린 입양 행사에는 부부의 친자녀가 모두 참석해 새로운 가족이 되었음을 축하했습니다.

물론 새로운 집에 온 아이들이 적응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의 사망한 친부모는 모두  중독자였고, 이로 인해 7남매는 노숙자 쉼터를 오가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할수 없었습니다. 그 결과 아이들은 한곳에 적응하지 못하고 불안한 삶의 연속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팸은 “입양 초기에 한밤중에 7살 꼬마 아이가 우리 방에 들어왔다”며 “내가 ‘악몽 꿨어? 라는 말에 고개만 끄덕였습니다.  당시 아이들은 우리가 친부모라는 사실을 완전히 믿지 않는 것 같았다고 회상했습니다.. 아마도 우리가 떠날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힘든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점차 윌리스 가족의 일원이 되었습니다. 현재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녀들과 행복한 일상을 기록하며 공유하고 있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