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죽-고 싶지 않았어요’ 의사도 포기했던 7살 소년, 이것 덕분에 70년이 지난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의 기적같은 삶에 모두가 고개를 숙였습니다.

유튜브 파인딩 스타

1950년대 미국에서는 무려 7만여건의 소마마비 환자가 생겼습니다.

정말 최악의 한해였습니다. 소마아비는 아이들에게는 최악의 질병이였습니다.

이때 한 7살 소년 역시 이 최악의 질병을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이 소년은 급하게 집으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유튜브 파인딩 스타

심한 열과 함께 목이 너무 아파왔습니다.  바로 소아바미였습니다.

당시 의사들이 할수 있는 일은 호흡마비가 오는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서

철제로된 인공 폐에 아이들을 넣어서 숨을 쉴수 있게 하는 방법 밖에 없었습니다.

말그대로 철제 통 안에서 살아가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의사는 폴 이 아기는 살아남을 가망성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이 아이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 통 안에서 살아남았습니다.

유튜브 파인딩 스타

모두가 그의 기적같은 삶에 대해서 고개를 숙일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도 그는 사용할수 있는 건 입과 얼굴 밖에 없는 상태였습니다. 다른 사람에 도움이 없이는 아무것도 할수 없는 신세였죠.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유튜브 파인딩 스타

공부하고 대학에 수석 입학했으며 학사학위만 무려 두번을 취득했고

변호사 시험까지 통과 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치열하게 노력했을까요. 그리고 다른 사람보다 얼마나 열심히 살았을 까요.

그의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또한 그의 주변에서 그의 삶을 도와주신 사람들도 역시 대단하신것 같습니다.

유튜브 파인딩 스타

스스로가 자신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신은 그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신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