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센터에 LPG 가스통 들고왔다” 기초생활 수급자 어르신 가져온 가스통… 열어보고는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한 60대 후반으로 보이는 어르신이 주민센터에 20kg나 되는 큰 가스통을 들고 들어오셨습니다.

주민센터 직원은 처음에는 아 이거 잘못하면 큰일 나겠구나 라고 처음에는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생각은 잘못된 생각이였습니다. 이 노인이 내놓은 가스통 안에는 생각지도 못한 물건이 들어있었습니다.

바로 27년동안 모았다고 하시는 현금이 들어있습니다.

강원도 태백시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을 이어오고 계신  60대 노인이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성금을 기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강원도 태백시 상강동행정복지관에 따르면 최근 60대 노인이 20kg 액화석유가스 통를 들고 상강동행정복지관에 나타났습니다.

이 가스통에는 동전을 넣을 수 있는 동전모양의 작은구멍이 있었습니다.

어르신은 “이건 내가 직접 만든 저금통”이라며 “금액은 얼마 안되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말하시고는 이 저금통을 행정복지센터에 놓고는 그냥 가셨다고 합니다. .

이 저금통에 들어 있는 돈의 대부분 10원, 가끔 50원이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이저금통 안에 들어있는 모든 동전을 헤아려 보니 188,310원이였습니다

이 노인은 “나라에 생계비를 지원받고 있지만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27년 동안 기부금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태백 시장은 “한파 속에서 따뜻한 마음을 나눴던 어르신들의 소중한 뜻을 존중하기 위해 기부금을 취약계층에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하네요. 훈훈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동영상 보기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