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경호, ‘뼈가 썩는 희귀병’을 숨길수 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이유가 알려지자 모두가 울고 말았습니다.

가수 김경호 2007년에 정말 왕성한 가수 활동을 하다가 어느순간 돌연 가수활동을 그만둬야 했다고 합니다.

최근에 한 예능에서야 가수 김경호가 희귀병 투병을 숨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24일 오후 한 예능 프로에서 가수 김경호의 희귀병 투병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김경호는 “8집 발매 전에 내가 이 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합니다. 아마 2006년쯤 되는 것 같네요. 병에 걸린걸 알게된 김경호는 다른 사람이 자신이 병에 걸린걸 모르게 숨겼다고 합니다.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기 그는 일을 하지 못하게 될까 두려웠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는 “내 병을 숨길 수밖에 없었다”며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 전화도 안 받고 노래도 그만해야 할까 봐 두려웠다”고 덧붙였습니다

병에 걸린 것을 숨기고 공연했는데 8집 앨범 무대를 못 할 정도로 상태가 많이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처음에 병에 걸렸다는 이야기를 들었을때 김경호는 “내가 이런 희귀병에 걸린 줄도 몰랐다고 합니다.

 

10만명중에 1명꼴로 걸리는 희귀병이라고 답했습니다. 혈액 순환이 되지 않아 다리 연골이 녹아내리는 병이라고 합니다. 병명은 무혈성 괴사증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인공관절이 몸속에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의사가 죽-는다고 했다고 합니다.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 인대 21개를 연결하는 엄청 큰 수술을 했다고 합니다.

수술을 하고 난지 얼마되지 않아 무려 1시간 동안 서서 공연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엄청난 청중의 응원 소리가 나에게 슈퍼맨을 주었다고 그날을 회상했답니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

쉽게 이야기 해서 엉덩이 뼈에 피가 제대로 가지 않아 뼈가 썩는 병이라고 합니다. 정확한 병의 발병 원인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다고 합니다.

주로 혈관에 지방을 축적 시키게 되는 과도한 음주가 원인중 하나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합니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우며 통증이 생겼을때에는 이미 상당부분 진행되었기 때문에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다리를 벌릴때에 사타구니가 아픈 것이 특징이며 걸을때 다리가 욱신 쑤시는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고 합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게 되면 대부분의 경우 병이 시작된 후에 2년내 심한 통증으로 인해서 걸을수 없게 되는 심각한 병이라고 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