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대체 몇명을 살린거야?’ 아찔한 상황, 용감한 행동에 모두가 찬사를 보냈습니다.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인천 청라의 한 지하차도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자정이 넘은 밤 시간에 한 차량이 제보자의 차량 앞으로 들어옵니다.

초보 운전 스티커가 붙어 있는 경차였습니다.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그차량은 비상등을 켠 상태로 차선을 넘나 들면서 지그재그로 달립니다.

그렇게 차선을 넘나 들면서  주행하는 차량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였습니다.

몇번을 다른 차량과 부딪힐 뻔한 차량 그상태로 한참을 주행합니다.

처음에는 초보 운전이라서 주행이 서툰것으로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뭔가 이상한것을 눈치채는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음주 운전을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결국 경찰에 해당 차량을 신고했다고 합니다.

MBC 뉴스데스크 유튜브

해당 차량은 인천 계양의 한 사거리에 멈춰선 차량 곧 더이상 운전자가 운전하지 못하도록 차량에서 끌어 내리려 합니다.

그사이 경찰이 주변에 찾아와서 차량 운전자를 끌어 내립니다.

경찰은 제보자의 적극적인 신고로 인해서 큰 사고를 막을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고 하네요.

감사합니다.

동영상 보기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