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배고파요 밥주세요’ 4살 딸아이 사망-당시 9kg, 친모의 어이없는 학-대의 이유가 알려지자 모두가 폭팔했습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드리려 합니다. 4살아이 의지할 곳이라고는 부모밖에 없는 아이가 오랜 기간 학대와 구타를 당한 후 영양실조로 실명하고 급기야는 사망하게 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렇게 4살 된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고 때려 숨지게 한 2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4살 된 딸이 오랫동안 밥을 먹지 못해 밥을 달라고 하자 이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친모의 의 끊임없는 학대로 인해 딸은 심각한 영양실조와 실명상태로 사망한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건 당일에는 오전 6시경에 딸의 얼굴을 수차례 때렸고 폭행을 한 이후에 상태가 나빠진 딸을 7시반경에 병원으로 옮겼으나 병원에 갔을때에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병원에서  딸아이의 상태를 확인한 의사는 B양에게서 구타 흔적을 발견하고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는 10일 A씨를 학-대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칙모  A씨는 지난해 12월 14일 오전 6시쯤 퇴근해 집에 돌아온 뒤 딸의 뺨을 상습적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폭행의 이유는 어이없게도 딸아이가 배가 고파서 밥을 먹고 싶어 엄마에게 배고프다고 말했다는 이유였습니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수사부는 어머니 A씨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에 법원은 A씨의 도주 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난달 16일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B양은 사망 당시 몸무게가 9~10kg에 불과해 또래들보다 현저히 낮았고 영양실조로 실명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