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권 지폐가 나오면 좋겠다는 이적, 사람들의 극 공감 받는이유

이제 조금뒤면 설 연휴가 됩니다

이제  3년여의 대면 설 연휴가 지나면서 행복하면서도 ‘세뱃돈 고민’을 이야기하는 이들이 늘고 있답니다.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1%로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사실 이렇게 높은 물라 상승률에  세금 부담도 갈수록 높아져 마음이 가볍지 않습니다.

최근 한 채용포털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연말연시 지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Korean won bills

특히 설 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여전히 큰 차이가 있습니다. 평균 가격은 독신 12만원, 기혼 28만원 이상을 예상했습니다.

가수 이적이 언급한 3만원권 세뱃돈이 부담스러워지는 지금 3만원짜리 지폐가 필요하다는 생각까지 들기도 합니다. 

가수 이적은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이 5만원권을 나눠주고 돌아서서 후회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3만원권이 있다면 조금 부담이 덜할텐데요  많은 네티즌들도 동감를 표했습니다.

설 연휴가 다가오면서 어르신, 조카, 조카들에게 돈을 보내기가 부담스럽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