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좀 살려주세요 제발’ 다음날 종이 울리면 형장의 이슬이 되는 노인, 다음날 약속했던 종은 울리지 않았고 딸의 충격적인 모습에 모두가 오열했습니다.

‘ 딸아 내가 너를 혼자 두고 어떻게 갈수 있겠니’

사형수 약속했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던걸 직감하고

마지막 딸과의 면회에서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아빠 아빠 … ‘

‘아빠없이 저는 어떻게 살아야 하죠? 저는 어떻게 해요? ‘

아빠를 부르는 딸의 울음 소리에 그곳에 있었던 간수들 역시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은 지나 약속했던 형의 집행 시간은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종이 울리면 노인은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됩니다.

그날 새벽 딸은 감옥 근처에 있는 종지기를 찾아갔습니다.

‘종지기님 제발 내일 아침에 종을 치지 말아주세요.

종을 치시면 저희 아빠는 돌아가시고 말아요. ‘

소녀는 슬피 울며 매달렸습니다.

‘안타깝지만 그건 안된단다

내가 종을 치지 않으면 나역시 살아남지 못하게 되는구나 ‘

종지기 역시 딸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그만 눈물 흘리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정해진 시간은 결국 찾아왔고

종지기는 결국 종에 달림 줄을 잡아당겼습니다.

하지만 이게 무슨일일까요?

종은 울리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세게 줄을 잡아 당기고 몇번을 움직여 봐도 종소리는 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결국 감옥에서 급하게 종지기를 찾아왔습니다.

‘무슨일인가? 왜 시간이 다되었는데 종을 치지 않지? 다들 기다리고 있네’

‘ 아무리 줄을 잡아 당겨도 종이 쳐지지 않는구만요’

‘허허 그럴리가 ‘

그가 직접 줄을 잡아 당겼지만 안타깝게도 종은 울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는 둘은 종탑있는 곳으로 뛰어 올라갔습니다.

그곳에 도착한 둘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습니다.

어제 보았던 딸이 종에 추에 메달려 종소리가 나지 않게 추를 잡고 있었던 것이였죠.

이렇게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딸아이는 아빠를 대신해서 죽-음을 맞이하고 만 셈이죠. 아빠는 딸아이의 효심에

형을 면하게 되었고요…하지만 아빠는 딸의 죽-음에 오열하고 말았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