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너무 미안해 사랑해 보고싶다’ 마지막, 안간힘을 다해 한글자 한글자 쓴 글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엄마가 너무 미안하구나 사랑해 보고 싶다 ‘

고통속.. 마지막 안간힘을 다해 한글자 한글자 정성을 다해 써내려간 글에 그분들이 남긴 마지막 글에 그만 모두가 울음바다가 되고 말았습니다.

kbs 그때 그뉴스

누군가의 엄마, 아빠 딸 아들이였던 그들의 평범한 일상이 순식간에 지옥이 되고 말았습니다.

결국 그 뜨거운 화마는 그들을 집어 삼키고 말았습니다.

kbs 그때 그뉴스

사건당시는 2003년 2월 18일 지금으로부터 20년전에 대구에서 있었던 대구 지하철 참사이야기 입니다.

뇌졸증으로 인한 반신불수 그리고 그로 인한 심한 자괴감과 우울증까지 앓고 있었던 김대한은 스스로의 신변을 비관해서

2월 18일 당일 9시 30분에 대구시 송현역에서 1079열차를 탔습니다.

그는 한 플라스틱 통을 들고 탔습니다. 그 플라스틱 통에는 휘발유가 들어 있었습니다.

9시 53분경 대구 중앙로역에서 열차가 서행하자 그는 가지고 있던 석유 플라스틱 통을 바닥에 투고 불을 붙였습니다.

불이 그의 옷에 옮겨 붙자 깜짝 놀란 그는 휘발유가 들어 있는 통을 바닥에 던졌고 삽시간에 큰불이 되었습니다.

kbs 그때 그뉴스

1079 열차는 당시 중앙로역에 정차 중이였고 많은 승객들은 열려진 출입문을 통해서 대피할수 있었습니다.

당시 1079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119에 침착하게 신고했습니다.

문제는 바로 맞은 편에 있던 1080열차 였습니다. 1079기관사를 화재 초기 진화에 실패했고 중앙 사령실에 신고하지 않은 채로

대피했습니다. 지하철 사령실은 반대 편으로 중앙로에 들어오고 있던 차량 1080을 통과시키지 않고 정차 시킵니다.

1080열차 기관사는 늦게 일부 출입문을 열어주고 마스터키를 뽑고 탈출 합니다. 기관사는 일부러 마스터 키를 뽑고 탈출한게 아니라

사령실의 지시였다고 합니다.

화재가 이렇게 커질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1080기관사는 연기로 인해서 1079 열차에 불이 붙은 것을 보지 못했고

지하철은 가연재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배웠기에 이렇게 심각한 사고가 날줄 몰랐다고 합니다.

이 대구 지하철 사고는 대한민국 철소 관련해서 가장 많은 인명 피해를 기록한 사고로 192명이 사망했습니다.

전세계적으로도 1995년 아제르바이잔 바쿠 사고 다음으로 많은 희생자를 낳은 사고로 기록되었습니다.

대구 지하철 사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 가족, 친구, 연인에게 마지막으로 보낸 메세지 입니다.

일부 기분 나쁘게 보낸 메세지는 자신의 사망을 알면 슬퍼할까 걱정되서 일부러 이렇게 보냈다고 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