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없이도 살수있어?’ 갑자기 걸려온 딸의 전화에… 엄마의 대답” 엄마도 우리딸 없이는 못사는데 .. 어떻하지? 사랑한다 우리딸”

불이 났는데  문이 안열려요

숨을 못쉬겠어요

여보 사랑해 우리애들 너무 보고 싶어

 

엄마 지하철에 불이 났어 나 어떻게해

정신차려야돼 똑바로 정신 차려

엄마 숨을 못쉬겠어

영아… 영아

숨이차서 전화 못하겠어

영아 제발 엄마얼굴 떠올려봐

엄마 사랑해

(이게 마지막 이였다고 합니다. )

엄마 지하철에 불이 났어

딸아 침착해 주변에 사람없어?

전부 갇혔어

딸아 유리창 깨봐  빨리

도저히 못참겠어…

오빠 없어도 밥 꼬박 꼬박 챙겨 먹고

부모님 말씀 잘듣고 알겠냐

그리고 기다리지마 나 안간다..

 

엄마 미안해 더 버틸수 없을거 같아

여보 사랑해 하늘에서 지켜 볼께

사랑행 우리 아들 엄마가 미안해

 

나 지켜 준다며 얼른와 자기아 나 너무 힘들어

여보 내가 당신을 만난거 단 한번도 후회하지 않아요 사랑해요

오늘 아침에 화내고 나와서 미안해 진심이 아니였어 자기야 사랑해 영원히

갑자기 딸이 엄마에게 전화 하더니

엄마 나 없이도 살수 있어? 라고 물으니

엄만 ” 난 우리 딸 없이도 잘사는데?”

“난 엄마 없이는 못살아 그래서 먼저 가나봐 사랑해”

엄마도 우리딸 없이는 못사는데 어떻게 하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