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형이 많이 아파, 어쩌면 하늘나라로 갈지 모른단다’ 유일한 희망은 희귀 혈액형을 가진 동생, 현혈을 마치고 한 이 한마디에 모두 가슴 뭉클했습니다

희귀 혈액형을 가진 아이, 아이는 급하게 수술을 하게 되고 수술실에 들어가게 됩니다.

희귀 혈액형을 가진아이 피가 모자라 생명까지 위험하게 되었습니다.

여기저기 전화를 돌려 이 희귀한 혈액을 구하려 했지만 그렇게 급박한 상황에

혈액을 구하는건 불가능에 가까웠습니다.

그래서 결국 가족 모두 혈액검사를 실시했습니다.

다행히 아이와 같은 희귀 혈액형을 가진 사람은 바로 그의 작은 동생이였습니다.

워낙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

이 어린 아이에게라도 급한대로 혈액을 얻고자 했습니다.

의사는 물었습니다.

‘아이야 지금 형이 아프단다 어쩌면 하늘나라고 갈수도 있어

형이 하늘나라도 가지 않게 하기 위해서 피를 형에게 나눠줄수 있겠니’

‘조금 아프겠지만 형은 다시 살수 있단다’

동생은 조용히 생각에 잠기더니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동생은 헌혈을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그렇게 헌혈을 무사히 마치고 나자 아이는 그자리에서 눈을 감고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애야 다 끝났다 그런데 왜 눈을 감고 있니’

‘ 하늘나라 갈 준비 하고 있어요’

이 아이의 말에 주변사람들은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아이는 한번도 헌혈을 해본적 없었고 자신의 몸에서 피를 뽑아서 다른사람에게 주게되면

본인은 죽는걸로 알고 있었던 것이였죠

의사는 또 물었습니다.

‘ 꼬마야 넌 네가 죽는줄 알면서 왜 피를 나눠 준다고 했니’

‘그건…. 형이 좋으니까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