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나 눈 안보이잖아…어 미안’ 잘못 걸려온 전화가 이어준 인연 … 이야기를 들은 모두 감동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딸아이 하나를 키우고 있는 평범한 아빠였습니다.?

말 그대로 평범한 가장으로 가족을 위해 일하고 있었죠.?

이런 저에게 새로운 가족을 만들어준 건 우연히 걸려온 전화 한 통 이였습니다.?

사실 시작은 아주 작은 사소한 실수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 실수가 몇 년 뒤에 잊지 못할 일로 돌아오게 되었죠.?

제가 친구에게 전화를 건다는 걸?

잘못된 번호로 전화하게 되었습니다.?

'여보세요? 누구세요'

'아빠? 아빠야?'

엣된 목소리의 한 꼬마 숙녀의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 미안 잘못 걸었네 아빠 목소리도 몰라?'

' 아빠 나눈 안보이잖아….'

'엄마 잠깐 요 앞 슈퍼에 갔어. 아빠는 언제 올 거야?'

'미안 아빠가 바빠서 금방 갈께'

그렇게 대충 얼버무리고 전화를 끊어버리려 했습니다.?

'아빠 보고 싶단 말이야 빨리 와 '

'미안 아빠 일 마치고 바로 갈께'

'알았어. 빨리 와야 해 꼭 약속이야'

그렇게 전화를 끊고 나니 거짓말한 게 걱정되었습니다.?

그 꼬마 아이가 실망할까 봐 온종일 마음이 뒤숭숭했습니다.?

그리고는 저녁때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습니다.?

따르릉

'여보세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죄송합니다. 아시아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고 해서요'

아…. 네 조금은 김이 빠진 목소리였습니다.

'제가 전화 잘못 걸었는데 아이가 오해한 것 같네요 죄송합니다.'

'딸아이에게 아빠라고 이야기하셨나요? 온종일 아빠가 온다고 기다리고 있어서요'

'아 괜히 제가 잘못 말씀드렸네요'

'아니에요 새아빠가 교통사고고 한 달 전에 돌아갔어요'

딸아이가 아빠가 정말 보고 싶었나 봐요?

'혹시 실례가 안 된다면 딸에게 아빠 바빠서 오늘은 못 들어와 전화 한통 해주시겠어요'

'아네….그렇게 할게요'

제스스로 잘못 한 게 있어서인지 그녀의 부탁을 그대로 들어주었습니다.?

'아이 이름은 지혜예요'

따르릉?

'여보세요'

' 아빠야 지혜야 뭐 해'

'왜 아빠 안 와 계속 기다리고 있었는데'

'응 미안 아빠가 일이 있어서 오늘 못들어 갈 것 같아'

'아빠는 나보고 싶지 않아?'

아이는 울음을 터트립니다.?

'아빠 두 밤만 자고 갈께'

'약속했다. 꼭 두밤 자고 와야 해'

그렇게 잊고 지내고 있었는데?

이틀뒤 전화가 왔습니다.?

'아빠'

'아빠 엄마가 아빠 죽-엇대 다신 못 온대 '

' 아빠 올 거지?'

'응 갈 것야 '

가슴에서 뭔가가 울컥 하는 게 올라왔습니다.?

'지혜야 엄마 바꿔줘'

'어머니 지혜가 좀 더 클 때까지 이렇게 통화만이라도 해도 될까요 정말 죄송합니다. 이렇게 일이 커지게 돼서'

'한 1년만 통화하고 그때 자연스럽게 사실대로 이야기 할게요 정말 죄송합니다.'

그 뒤 자주는 아니지만, 한 달에 두 번 지혜와 통화를 했습니다.?

'아빠 어디야?'

'아 아빠 더운 나라 중동에 있어'

'거기서 뭐 해?'

' 일하고 있지 큰 건물을 짓고 있어'

'거긴 어때'

'엄청나게 더워 싸우나 온 것 같아'

그렇게 시간은 흘러 1년이 되고 2년이 되고 3년이 지났습니다.?

그렇게 정이 많이 든 우리는 마치 친 부녀 같았습니다.?

어린이날이 되면 딸아이의 선물뿐만 아니라 지혜의 선물까지 잘 포장해서 택배로 보내고?

생일날은 잊지 않고 지혜의 선물을 챙겨 보내기도 했습니다.?

친 딸아이는 과자 줘 용돈 줘 휴대전화기 사줘 이렇게 이야기했지만?

지혜는 조금 달랐습니다.?

'아빠 하늘은 왜 파래?'

'아빠 기차는 타봤어. 나도 기차 타고 싶어'

'돼지는 왜 뚱뚱해?'

이런 천진난만한 질문을 쏟아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지혜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빠 …. 나 사실은 아빠가 진짜 아빠가 아니라는 거 얼마 전부터 알고 있었어.'

'아빠는 하늘나라로 간 거 이미 알고 있었어.;

'미안해 사실 그렇게 이야기하면 너랑 통화 못할까 봐 그랬어'

'지혜야 아빠는 아니지만, 통화하면 안될까?'

'진짜 그래도 돼?'

'그럼 당연하지'

이렇게 아주나 정이 들어버린 우리?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혜가 초등학교를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졸업식날 목욕도 하고 양복도 차려입고 지혜의 졸업식에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보는 날 딸아이와 아내를 만날 때 보다 더 신경 썼습니다.?

처음으로 지혜의 엄마를 만나고?

졸업식 쏟아져 나오는 아이들 단번에 지혜의 모습을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지혜야?

엄마가 딸아이를 부릅니다.?

지혜야 누가 너 찾아왔어. 맞춰봐?

아이는 눈물을 쏟아냅니다.?

'아빠 이렇게 와줘서 아주 고마워'

그말을 듣는 순간?

나역시 눈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내가 더 고마워 내 딸'

아주나 착하고 예쁜 딸을 둘이나 둔 아주나 행복한 아빠였다는 걸 그날 알 수 있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