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아는체 좀 하지마! 엄마가 쪽팔린다고” 등이굽은 엄마에게 막말할까 걱정했지만 잠시후 아이의 믿을수 없는 ‘행동’에 그만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허리가 굽는 장애를 가진 여자와? 남자가 사랑에 빠져 결혼을 했습니다.

이 부부에게 사랑의 결실로 아이가 생겼습니다.

하지만 부부는 아이에게도 장애가 있을까 걱정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어쩌면 그 아이는 부모의 유산을 물려받아 곱사등이가 될지도…

그러나 부부의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매우 다행스럽게도 매우 건강한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허리가 굽는 장애를 가진 엄마는 아이를 진심으로 돌보고, 아이는 엄마의 이런 지극 정성으로 건강하게 자랍니다.

아이는 이제 초등학생입니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는 엄마는 아침이 되면? 또다시 바빠집니다.

엄마는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이후로 학교에 가본 적이 없습니다 자신의 장애가 아이에게 상처가 될까 걱정되었던 것이죠.

어느 날 아이는 도시락을 집에 두고 학교에 갔습니다.

엄마는 걱정하기 시작했다.

이 도시락을 학교에 가져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도시락을 주면 아이가 부끄러워할 텐데…

근데 안 가져오면 점심에 굶어 죽을 텐데…

엄마는 고민 끝에 도시락을 학교에 가져가기로 했습니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아이의 학교에 처음 가는 순간 가슴이 뭉클해지는 엄마입니다.

교문에 들어서자마자 많은 아이가 모여있었습니다.

체육 수업인 것 같아요.

그런데 저기 나무 아래에 아이가 보입니다.

우리 아이 반의 체육 수업이었습니다.

어머니는 지금 당황했고 서둘러 학교에서 돌아오고? 싶었습니다.

우리 아이 보기가 두렵네요…

친구들이 볼지 못하게

엄마는?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조심스럽게 돌아섭니다.

그러나 멀리서 아이는 엄마를 찾았습니다.

엄마는 깜짝 놀라서 더 빠른 발걸음으로 교문을 나가려 했습니다.

하지만 그 나무 아래… 아이는 교문을 바라보며 큰 소리로 소리쳤습니다.

"엄마~~!!!" 등이 굽은? 엄마의 눈에서는 눈물이 계속 흘렀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