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어떻게 축의금을 이렇게 내나” 분노에 가득찬 친구은 축의금과 편지을 되돌려 보냈고 함께 쓰여져 있던 ‘이 한마디’에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어느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내 아들의 결혼식에서 친구로부터 100만 원이라는 거금의 축의금을 받았습니다.

그 때 친구들에게 정말 고마웠어야 없는 살림에 큰 보탬이 되었답니다.
친구의 배려에 아주 고마워 가슴이 아려왔습니다.

그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살아오고 있었습니다.

최근 그 친구로부터 아들의 결혼식에서 청첩장을 받았습니다.

행복한 마음보다 걱정이 앞섰습니다.

그 친구가 100만 원의 축의금을 냈기에 나도 똑같이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없는 살림에 100만 원을 구하기는 하늘에 별 따기였습니다.
아내와 상의했습니다.

우선 100만 원을 빚을 지더라고 축의금으로 내기로 했습니다.

빚진 돈을 가지고 친구 아들의 결혼식에 찾아갔습니다.

친구는 와줘서 정말 고맙다고 연신 감사해 합니다.

바쁜 와중에도 그리곤 나에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아내와 나는 돈을 빌려서라고 친구에게 빚을 갚게 되어 다행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며칠 후 집에 배달 등기 우편이 왔습니다. 며칠 전 발신인 그것은 그 친구에게서였습니다.

어떤 인사말 카드를 등기우편으로 보냈는지 궁금했습니다

잠시뒤에 친구에게서 문자 메시지가 왔습니다.
이 사람아 내가 자네의 형편을 다 알고 있는데 무슨 축의금을 이렇게나 많이 넣었나

자네 살림이 어려운 것을 이미 알고 있는데
우정을 돈으로 사려 하나
나는 1만 원이면 족하네

여기 990,000원을 돌려보내네

이 돈을 안 맞으면 난 자네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겠네

내 아들의 결혼식에서 참석해 줘서 고맙네
여유 시간이 있으면 포장마차에서 소주나 한잔 하세

라는 문자였습니다. 이런 친구 하나 두면 얼마나 좋을까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