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지같은 아줌마가 무슨 내 엄마야!” 아들이 보고 싶어 졸업식에 찾아온 거지차림의 엄마, 아들이 엄마를 보는 순간 눈물을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어느 날, 두 아들과 함께 살던 어머니가 집에 불이 나자 밖으로 뛰쳐나왔습니다.

밖으로 급하게 나온 어머니는 집에서 자는 아이들이 생각나자 망설임 없이

불 속으로 뛰어들어 두 아들을 이불로 감싸고 나왔습니다.

이불에 싸인 아이들은 무사했지만, 어머니는 온몸에 화상을 입고 다리까지 다치고 말았습니다.

어머니는 아이들을 부양하기 위해서 동냥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습니다.

어머니의 희생으로 장남은 서울대, 차남은 1등으로 서울에 있는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시간은 흘러 아들이 졸업하는 날 졸업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던 엄마는 먼저 큰아들이 공부하고 있는 서울대학에 왔습니다.

제 아들은 수석으로 졸업했고 졸업 후 대기업에 입사하기로 약속이 되어 있던 상태였습니다.

관리실에서 아들을 찾는 어머니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어머니의 누추한 모습을 부끄러워하는 아들,? 어머니가 졸업식장에 도착해서 아들을 찾자? 큰아들은? "그런 사람 없다고 전해줘"라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안타까운 얼굴로 자리를 뜨고 말았습니다.

아들에게 버림받은 슬픔에 살아갈 의미가 없어진 어머니 마지막으로? 차남의 얼굴을 보기를 바라며 차남이 졸업한 한 대학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들어가기 부끄러워져 교문 밖을 돌아다녔습니다.

이때 우연히 이 광경을 목격한 둘째 아들은 다리를 쩔뚝이는 어머니를 부르며 급히 달려나가 어머니를 학교까지 모시고 왔습니다.

?아들은 어머니를 졸업식 때 귀빈석 한가운데 앉기를 권유했습니다.

값비싼 액세서리 차림의 귀빈들이 속삭이며 어찌할 바를 모르는 어머니.

초라한 얼굴로 귀빈석에 앉은 어머니가 계셨습니다.

냄새와 옷차림을 보고 혐오감을 느낀 사람들,

아들은 어머니가 자신을 불에서 구하고 구걸을 통해 배우는 법을 가르친 어머니의 희생을 설명하면서 감동을 하여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 소식은 곧 신문과 방송을 통해 전국에 알려지게 되어
둘째 아들은 큰 회사 사주의 사위가 되었으나 어머니를 부끄러워한 큰아들은 그만 대기업 입사가 취소되었습니다.

자기의 몸이 상하는 것을 아랑곳 하지 않고 아들을 불 속에서 건져내고 구걸을 하면서까지 아들을 공부시킨, 자식을 위해서는 희생도 마다치 않는 이가 바로 어머니입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