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도 안되는 쓸데없는짓하구있네” 폭우 쏟아지던 날 할머니에게 작은 친절을 베푼 남자는 며칠뒤 날라온 편지에 ​눈물을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비가 추적추적 엄청나게 내리던 어느 날,
가구점이 늘어선 거리에서 한? 할머니께서 주위를 둘러보고 계셨습니다.

아무도 노파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는데 젊은 가구점 주인이 미소를 지으며 할머니께 다가와 말했습니다.

"할머니, 이리 오세요. 비가 많이 오네요. 가게로 들어오셔서 비를 피하세요."

"괜찮아요, 가구 사러 온 게 아니라 차를 기다리고 있어요."
할머니는 정중하게 거절했지만, 주인은 미소를 지으며 다시 한번 말했습니다.

"아무것도 사지 않아도 괜찮아야 들어오셔서 비 피하세요."
"이러지 않아도 되는데…"

할머니는 가구점 주인의 친절에 감사를 표하고 매장에 들어와 소파에 앉아 차를 기다렸습니다.

"아, 차 기다리신다고 하셨죠? 차량 번호가 어떻게 되세요?
내가 나가서 볼게요"

젊은이의의 질문에 할머니는 필요 없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지만,
차주님은 할머니께 차 번호를 알아내고 차가 도착했는지 확인하러 밖으로 나갔습니다.

그러자 그를 바라보던 주변 사람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친구는 괜히 헛수고하는 군"

" 가구를 팔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일을 하고 있어."

하지만 가구점 주인은 할머니께서 기다리시는 차가 올 때까지 친절하게 배웅했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할머니."
"고맙네, 젊은이!"

이일이 있은 지 며칠 후 가구점 주인은 누군가로부터 편지를 받았습니다.
'비 오는 날 어머니께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부터 우리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모든 가구를 여러분께 맡기고,
또한 내 고향 스코틀랜드에 짓고 있는 집의 모든 가구를 당신에게 맡길 것입니다.
놀랍게도 당시 '철강왕'으로 알려졌던 앤드루 카네기에게서 온 편지 였습니다

카네기의 어머니에게 친절을 베풀었던 가구점 주인은 그날 이후 피츠버그에서 가장 성공한 가구점 주인이 되었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