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큰불로 힘겹게 일군 일터가 불타 없어져 버린 그, 이것이 삶의 희망을 주었고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어느 날 사는 집 근처 세탁소에서 큰불이 났습니다. 불은 몇 시간 만에 꺼졌지만
세탁소 전체를 태울 정도로 큰 재산상에 손해를 입고 말았습니다.

그리고는 며칠 후 아파트 벽에 한 사과문이 붙었습니다.
세탁소에 옷을 맡기신 분들은 본인이 맡긴 옷의 수량과 종류를 신고해 달라는 게시글이었습니다.
그 회람의 글 중에 한글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아저씨, 저는 양복 한번을 맡겼지만, 아무것도 받지 않겠습니다.
그 많은 옷을 어떻게 홀로 보상을 하실 수 있겠어요
지금 힘든 시기를 보내시겠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힘내세요 "

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습니다.

' 그의 이 작은 글귀 하나가? 아파트 주민의 마음을 움직였고 아무도 보상금을 받겠다고 나서지 않았습니다. '
오히려 누군가는 다시 일어서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며 금일봉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감사의 글이 아파트 벽에 붙었습니다.
"주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월남전 때 번 돈으로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번 불로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은 저에게 삶의 희망을 주었고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

한사람의 작은 선행이 사람들을 바꾸고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