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나 이런것까지 해달라고?” 새벽에 호출해 “사과 깎아 달라는 환자 … 3일뒤 이유를 알고난 간호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암 병동에서 간호사로 야간 근무를 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새벽 3시경 병실에서 갑자기 호출 벨이 울렸습니다.
"뭘 도와 드릴까요?"
그러나 대답이 없습니다.


환자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려 달려갔습니다..

창가 침대에서 빛이 비치고 있었습니다.
"뭐지?"
놀라서 커튼을 열자 환자는 침착하게 말을 했습니다.
"간호사님, 사과 하나만 깎아주세요."


젠장, 내가 기껏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달라고? 한숨이 쉬어집니다.

그 옆에는 그의 아내가 잠들어 있었습니다.

"이건 보호자에게 문의하셔야 할 것 같네요."


다른 환자들이 깨어날까 봐 나는 화를 낼 수도 없었습니다.
그냥 사과 껍질을 깎았습니다.
그는 가만히 널 지켜봅니다.

이번에는 먹기 좋게 잘라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나는 화난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자릅니다

일이 많은데 환자분들이 특이한 요청을 하셔서 불만이 있었지만

그는 못 들은 척 사과를 다 깎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그냥 대충 마무리 짓고 나는 병동을 빨리 떠났습니다.

며칠 후 그의 상태는 악화하였습니다.

그는 그만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내가 네 개와 "사실 새벽에 사과 껍질을 깎을 때 저는 일어나 있었어요
그날 아침 남편 결혼기념일 선물로 그는 나에게 얇게 쓴 사과를 건넸어요.
저는 사과를 정말 좋아합니다. 하지만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 더는 사과를 깎아줄 수 없었죠.


그래서 간호사가 바쁘다는 걸 알면서도 나는 모른 척하며 누워 있었습니다.

내가 거절하면 어떡해 얼마나 가슴을 졸였는지 몰라요. 정말 고마워요

" 저는? 눈물이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날 새벽 가슴 아픈 사랑 앞에 내가 얼마나 부주의하고 멍청한 짓을 한 것인지..

그 병동 한쪽이 세상 전부였던? 환자와 보호자…. . 그들의 고단한 삶을 미쳐 들여다보지 못한? 난 나 자신이 부끄러워졌습니다

그녀가 눈물 흘리는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 주며 말했습니다.

제 남편이 저에게 마지막 선물을 주고 떠날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다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