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없으면 먹질 말아야지 거지같이” 초라한 옷을 입은 여자에게 매장 직원이 건낸 이 한마디에 모두 오열하였습니다.

어느 좋은날  아침,
나는 커피숍에서 내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내 앞에서 초라한 옷을 입은 마른 여자가 커피 한 잔 값을 지불하기 위해 지갑에서 동전을 세고 있었습니다.
저기서 빵도 하나 드세요. 그냥 가져가세요.

여자가 주저하고 있자
직원이 다시 한번 이야기 했습니다.

오늘이 내 생일이예요!
좋은 하루 되세요…

그 여자는 빵 한 덩이를 가지고 나가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드디어 내 차례가 되어 남성 직원에게 말했습니다.
그녀의 생일에 빵을 공짜로 주시다니 대단하네요!
생일 축하 해요!

프런트를 지키고 있던 점원은 고맙다는 듯 어깨를 으쓱했습니다

또 다른 점원이 말했습니다.
가난한 사람이 찾아오면 이 친구는 항상 생일이 되네요  하하하

그친구의 말을 자르고 그 직원이 말했습니다.
저는 그저 그 여성분이 먹을것을 살 돈이 부족하다는 걸  방금 깨달았습니다.
죄송해요…

커피를 들고 나가면서 거스름돈은 필요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신의 것입니다.

손님, 그런데 너무 많아요

그때 내가 말했다
괜찮아. 오늘은 내 생일이야…

우리 모두의 매일이 생일인 것처럼 아낌없는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며…
항상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