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나 내가 돈이 어디있어” 평생을 동생들을 위해 살았지만 죽을병에 걸린 누나는 결국 이렇게 되고 말았습니다.

가난한 집안의 태어난 큰딸은 공부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초등학교도 졸업하고

남의 집에 시녀로 들어가서 겨우 몇 센트로 생활했습니다.

머리가 조금 자라자 봉제 공장에서 일을 하며 공예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일이 힘들어 잠을 못 이루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화장품 사는 돈이 아까워서  돈 벌자마자 고향으로 돌려보내 동생들을 돌봐왔습니다.

머리가 먼지로 뒤덮이고 아픈 줄도 모르고 대학에 다니는 동생 셋을 뒷바라지하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언니는 사랑하는 남자를 보고 결혼하지 못해ㅍ 울었지만,

이렇게 늙어가는 게 운명인 줄 알고 이를 악물고 버티었습니다.

이후 약국에서 약을 먹다가 이상한 느낌에 기절했고, 동료들이 그를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위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위를 절제하는 수술을 하면 살 수 있다고 했습니다.

누나가 미국에 사는 남동생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나 수술이 필요한데 3000만원 정도 필요하다.

첫째는 골프를 치다 말고 이야기 합니다. 누나 내가 돈이 어디있어 미안해,

누나는 마지못해 전화를 끊었습니다.

그리고는 둘째에게 전화 합니다.

변호사인 동생은  요즘 일이 없어서 힘들다고 하셔서 그냥 끊었습니다.

나는 막내 동생을 부른다 사정하면 부지런한 남동생은 금세 아내와 함께 달려왔습니다.

집에서 보증금을 가져갔으니 수술에 쓰자.

언니는 분명 막내의 사정을 알고 있었기에 두 부부를 끌어안고 울기만 했습니다.

수술 전날 밤, 언니는 보호자 침대에서 곤히 자고 있는 동생를 보고 옷을 갈아입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횡단보도에 서 있던 차에 그만 뛰어들었습니다. 누나는 이렇게 이 세상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꿈에서 시누이가 조용히 웃다가 어깨를 두드리는 누나의 손길을 느꼈고, 잠에서 깨어보니 자리가 비어 있었습니다.

동생은  빈 침대에 누워있는 편지를 보았습니다. 막내야 와줘서 고마워.

마지막 내 보험금을 너에게 줄수 있어 다행이야

누나는 사망했고,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남동생 두 명은 누나의 사망보험금이 거액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막내를 위협했습니다.

똑같이 나누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어 모든 것을 합법적으로 동원할꺼야.

막내에게 욕하고 협박하고  결국 법정에 갔습니다.

소식을 들은 친구들이 앞장서서 몇 달 간의 소송 끝에 마침내 평결이 내려졌습니다. 판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판결문을 낭독했습니다.

그리고 누나의 휴대폰 문자를 두 형제에게 보여주자 형제는 그만 말없이 밖으로 나갔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