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여자 하루종일 뭐하길래 애가 저꼴이야?” 아들 옷사입힌다며 매장에 들어온 모녀, 딸아이가 던진 ‘한마디’에 주인은 그만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지난 봄 어느 아동복 가게에 초라한 옷차림의 아줌마가 초등학교 저학년 여자아이를 데리고 왔습니다.

내딸아이에게  멋진 티셔츠 주세요.

늦둥이 맞나요?

할머니는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을 선택하게 하니  아이는 해맑게 웃네요 .

엄마가 선택해줘  다 좋은 것 같아라고 아이는 말합니다.

대화는 사랑으로 가득 차 있었고 불만은 없었습니다.

요즘은 아이들 옷 고르는데도 항상 까다롭던데 아이는 참 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주머니는 만원짜리 티셔츠를 사서 나갔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아이가 옷을 들고 와서 죄송해요라고 말하며 , 그냥 돈을 돌려줄 수 없나요? 라고 말합니다.

나는 약간의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엄마가 사신 걸 왜 돈으로 바꿔? 라고 되물었습니다

엄마가 환불해 달라는 걸 알게되면 혼날텐데  어떡하지? 엄마를 데려오면 돌려줄께

그러자 아이가 말했습니다.

“사실 저희 어머니가 노점에서 야채를 파는데 한 묶음에 1,000원이거든요.

하루종일 팔아도 만원도 못벌때도 있는데, 산 옷이 너무 비싸다는 생각에 입을 수가 없겠어요.

이전에 다른 손님이 있었는데 거절할 수 없었습니다.

아직 저에게는 옷이 많으니 그냥 입으면 되요  죄송해요내년에는 꼭 살께요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엄마한테 만원드리고 이 옷은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아이의 손에 돈을 쥐어주었다.

그 다음에 열심히 공부해서 멋진 사람이 되겠다며 아이를 보냈습니다

착한아이 때문인가? 그날 매장에 와주신 고객님들 모두 너무 좋아보여서 서비스도 많이 해주었다고 합니다

몇일 뒤에 아주머니께서 봉지에 나물을 가득 담아와서는

우리아이가 뭘 사 주면 꼭 그런다오

미안하고 고맙다오

착한딸을 두셔서 좋으시겠네요.

아주머니는

이집도 꼭 복을 받을거요

돈 많이 버세요.

하며 웃으며 돌아갔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