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편네야 하루종일 뭐하길래 옷이 저꼴이야?” 자신 옷사입힌다며 아침에 돈을 달랬던 부인 말에 남편은 화를 냈지만, 그 이유를 알고 그만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남편, 나 오늘 백화점에서 옷 좀 봤는데 정말 맘에 들긴 하더라고요”

저녁 식사 후 설거지를 하던 아내가 갑자기 옷 문제를 꺼냈습니다.

“백화점 내일까지 세일인데…”

아내의 목소리에는 깊은 후회가 묻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아내는 저희 보잘것없는 월급으로 살림을 잘 지켰는데,

야근하며 필사적으로 고생하는 나를 생각하면

백화점 옷 얘기를 해도 되는 건지,

마음이 더 아프고 왠지 아쉬운 생각이 드는건 저뿐인지 모르겠네요.

설거지를 하고 TV 앞에 앉아도 “조금 비싸긴 한데 잘 어울릴 것 같은데…그렇죠?”

“이 여자는 정말…” “우리 백화점에 쇼핑 갈 시간이야?”

나는 결국 소리를 지르고 말았습니다.

아내는 놀라 입을 다물고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 나는 조금 부끄러워진 채 TV 앞에 앉아 있다가 결국 불편함을 느끼며 방으로 들어섰습니다.

“이렇게 소리를 지르다니…”

남편으로서 아내에게 옷 때문에 화를 낸 것이 부끄러워졌습니다.

생각해보세요,

제 아내가 몇 년 동안 제대로 된 옷 한 벌도 사지 못하고, 제 월급도 적지 않게 적금으로 모으고 있는 아내가 생각났습니다

취침시간 이후에도 아무 이야기 없는 아내가 걱정되어 소파에 웅크린 채 거실로 들어가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날 아내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아침 식사를 준비했습니다.

그런 아내를 보면 내 성격은 온화하고 과묵하기 때문에 훈훈한 말 한마디 하기 어려웠습니다.

현관문을 나설 때  무심한듯 말을 던졌습니다.

“그 옷가 마음에 들면 사세요…”

그런 다음 내속마음은속 “며칠 더 야근하지 뭐”

그날 밤 평소처럼 지친 몸을 질질 끌고 집으로 들어갔는데 아내가 문으로 달려가 큰 소리를 냈습니다.

여보,  왜, 왜 이러는 거야?

아내는 내 팔을 잡고 방으로 데려가더니 황급히 코트를 벗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아무말 없이 그는 쇼핑백에서 ​​옷을 꺼내더니 팔로 나를 감싸며 내 뒤로 걸어왔습니다.

아, 그래! 색이 딱 맞아… … 당연하지,

내 신랑, 옷걸이가 죽지않았어.

너 정말……

당신 옷이 더 낡았어

그녀는 말하면서 고개를 돌렸고,

눈물이 얼굴을 타고 흘러내렸습니다. 그녀가 산건 다름 아닌 내 옷이였던 것이였죠.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