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이젠 편히 쉬세요’ 가족을 위해 고생하신 아버지 4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고 떠났다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가족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시간도 없었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인해서 뇌사 판정을 받은 아버지…. 한 가족의 가장이 4명에게 새로운 삶을 주고 세상을 하직하고 말았습니다.

의 한국장기기증연구원은 윤광희(53) 씨가 지난 18일 충남대병원에 심장, 간, 신장의 뇌사 장기를 기증해 4명의 생명을 구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평소 건강하던 윤씨는 지난 10일 직장에서 두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건강하던 윤씨가 이렇게 될줄은 아무도 몰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윤씨는 결국 뇌출혈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갑작스러운 윤씨의 뇌사 판정에 온 가족은 슬픔을 가눌수 없었습니다.

가족들은 이러한 슬픔에도 불구하고 가족은 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분들을 위해서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족은 수혜자 분들이 남편이자 아버지인 윤씨를 대신해  건강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경북 군위군에서 태어난 윤씨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는 사교적인 성격이였습니다.

그는 가정적인 가장이자 자녀들에게 따뜻하고 자상한 아버지였다고 합니다.

그의  가족은 “급작스러운 뇌사로 이별하게 되어 매우 슬프지만 사랑하는 아빠이기 때문에 따뜻한 마음으로 아픈 환자에게 새 삶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윤씨의 기증을 담당했던 박사회복지사는

“마지막을 생명 나눔으로 자신을 모두 내어주신 기증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했습니다.

 윤 씨의 아들 윤재인 씨는 “아이를 위해 애쓰신 아버지,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셨으면 좋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다시 뵙겠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