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정미애, ‘설암 3기’ 8시간의 대수술 결국 혀 삼분의 일을 도려-내

지난 30일 방송된 ‘인간극장’에서는 미스트롯의 정미애가  설암 3기로 인해서 혀의 일부를 절-제하고 투병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kbs 인간극장

정미애는 “설암 3기였다고 지금은 1년이 지나 많이 나아졌지만 당시에는 너무 긴장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혀에 생긴 종양은 작았습니다.

작지만 전이가 너무 빨라서 결국은 혀의 3분의 1이 절제하고 말았다고 합니다.

결국 저는 혀의 3분의 2만 가진 사람이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저는  말을 할 수 없을 수도 있었고 혹시나 더 심각한 일이 일어날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합니다.\

정미애는 “숨만 쉬면 다 좋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냥 살고 싶었어요.

노래를 못 하면 다른 걸 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라고 말했습니다.

2021년 12월 정미애는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때가 바로 막내가 막 돌을 지날때였다고 회상했습니다.

정미애는 “수술후 약 1년 정도 지났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요.

아직도 두렵기는 하네요.

병원 가는 길에 마음이 참 무거웠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정미애는 “수술을 앞두고 아이들을 어린이집과 학교에 보내고 집을 나섰다고 회상했습니다.

남편과 차를 몰고 어린이집 앞을 지나갔는데 남편이 말이 없었습니다.

기분이 참 이상했어요.

아무말 없이  창밖을 내다봤어요.”

남편은 그렇게 서럽게 울기 시작했다고 회상했습니다.

수술후에 다행히 말은 할수 있었어요

하지만 후유증이 따라왔어요.

혀의 3분의 1일 사라지면서 몸에 불균형이 찾아왔어요.

조금만 움직여서 피곤했고

음식을 삼키는 것 자체가 힘들었어요.

발음이 꼬이고 흐트러졌다고 회상했습니다.

재발이 흔한 병이라 6개월 동안은 매일 같이 두려움과 불안에 떨어야 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녀의 곁을 지킨건 다름 아닌 가족이였다고 회상했습니다.

남편은 힘들어하는 아내와 함께 울고 웃으며 아내 곁을 지켰다고 합니다.

그렇게 그들은 조금씩 평범한 예전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