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가 찢어지는 고통이예요’ 얼굴도 본적없는 백혈병에 걸린 7살 아이를 위해 골수 기증한 진정한 군인 이야기

7세 여아 혈액암 환자에게 골수(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육군 병장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골수기증의 고통이 상당하기 때문에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을 위해 이런 선택을 한다는 사실이 더욱 믿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젊은 병사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아이에게 감사 편지를 받았기에 그걸로 충분해요”라고 말했습니다.

7살 아이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이 병사에 이 착한 마음씨가 더욱 마음을 훈훈하게 만드네요.

아이는 이렇게 이 군인 아저씨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많이 아프다고 하던데 이렇게 저를 위해서 골수를 이식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더 건강해지고 친구들과 즐겁게 지낼 수 있어요.  정말 어려운 결정해주셔서 감사해요 행복하세요.”

아무런 일면식도 없는 어린 아이를 위해서 이렇게 고통을 참아가며 골수 이식을 해준 군인은  5사단 철권대대 의김진웅(26) 중사라고 합니다.

이 군인에게 7살 아이는 철자도 맞지 않고 비뚤빼뚤한 글씨로 정성스럽게 편지를 썼습니다. 편지에서는 아이가 얼마나 고마움을 가지고 있는지를 절실히 느낄 정도였죠.

 김중사가 혈액암 투병 중인 이 아이를 위해 골수를 기증해 주었기에 아이는 건강을 되찾을수 있었답니다.  김중사는 휴가 때 헌혈을 하러 ‘헌혈의 집’에 가곤 할 정도로 봉사하고 남을 돕는일에 헌신적이였다고 합니다.

지난해 9월 한 직원이 저에게 골수기증을 소개했고, 망설임 없이 바로 골수기증 등록을 신청했습니다.

김중사가 골수 기증을 신청한 지 1년 뒤인 9월, 조혈모세포은행은 유전자가 100% 일치하는 소아 환자에게 연락해 골수 기증이 가능하냐고 물어왔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골수 기증자가 환자와 완벽하게 유전적으로 일치할 가능성은 수만분에 일로 극히 드뭅니다.

김중사는 급성림프구성백혈병에 걸린 7세 아이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주저 없이 골수 기증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고통은 그다음 문제 였다고 하죠.

골수 이식을 마친 김중사는 회복 기간을 거친 뒤 출근해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김중사는은 “작은 기부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어 감사하다”며 “많은 분들이 골수이식에 관심을 갖고 함께 이웃사랑을 실천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답니다.

실제로 골수 기증을 하는 것은 그 고통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심지어 골수 기증을 결정해 놓고 마지막 기증할때 주저하거나 포기해서 수증자의 고통을 더하는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합니다.

 골수 기증이 쉽지 않은 결정임에는 틀림없는 일일 겁니다. 이렇게 남을 위해서 고통을 감수하고 골수 이식을 결정한 김중사를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