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제 관속까지 가지고 갈께요. ” 대한민국 최고의 외과의사 이국종이 환자를 위한 의사가 될수 있게 만든 가슴아픈 이야기

이국종 박사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큰 영감을 가져다 준 한국의 저명한 정형외과 의사입니다.

그가 오늘날에 성공적인 외과의사가 되기까지 그의 여정은 쉽지 않았지만,

그는 역경을 이겨내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습니다.

오늘은 그의 힘들었지만 어려움을 이겨낸 성공 스토리를 들려 드리겠습니다.

 

이국종 박사는 1960년 한국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가난한 가정에서 자랐고 부모님은 6명의 자녀를 부양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셨습니다.

그의 부모님은 경제으로는 힘이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게 강한 직업 윤리와 교육의 힘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었습니다.

 

이국종 박사는 어릴 때부터 특히 과학과 의학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는 공부를 잘했고 남들을 위해 살아가는 의사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20살에 군복무를 하게 되면서그의 꿈은 잠시 보류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군 복무 기간 동안 이국종 박사는

남북한을 가르는 비무장지대(DMZ) 근처에서 근무했습니다.

어느 날 순찰을 돌던 중이였던 한 병사를지뢰를 밟아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오른쪽 다리는 무릎 아래가 절단되었고, 왼쪽 다리와 팔에도 다발성 골절상을 입었습니다.

 

처음에 이국종 박사는 그 병사의 다리를 잃은 큰 부상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곧 자신에게 선택권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렇게 힘든 상황에 처한 분들에게 도움을 줄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이루기로 결심한 이국종 박사는 군 제대 후 의과대학에 입학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뛰어난 학업 성적을 거두며 수석으로 졸업했습니다.

 

의학 수련을 마친 후 정형외과를 전공한 이 박사는 복잡한 골절과 부상을 입은 환자를 치료하는 전문의로 유명해졌습니다.

그는 혁신적인 기술과 수술적 접근법을 개발하여 다른 의사들로부터 부상이 너무 심해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말을 들었던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국종 박사의 환자들은 그의 의술뿐만 아니라 역경을 극복한 그의 개인적인 스토리로도 그는 많은이들의 롤모델이 되어

노력과 의지로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이국종 박사는 외과의사로서 활동하는 것 외에도 장애인 권익과 포용을 위한 옹호자로도 활동했습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수많은 연설과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도전을 극복할 수 있도록 영감을 불어넣었습니다.

2018년에는 타임지가 선정한 ‘의료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성공에도 불구하고 이국종 박사는 여전히 겸손하고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그는 환자를 돕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국종 박사의 이야기는 인내의 힘과 인간 정신에 대한 증거입니다.

엄청난 장애물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꿈을 포기하지 않고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희망과 영감의 등불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