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이지경이 되도록 놔뒀냐” 군대 첫 휴가때 노가다를 뛰어야 했던 한 병사의 가슴 아픈 사연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이준호 이병은 아픈 할머니를 남겨두고 입대하여 군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첫 신병 휴가를 노가다판에서 보내고 그렇게 15만원을 벌어 할머니를 병원에 데려갈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첫 휴가를 받아 보광동 월셋방에 있는 할머니를 돌보러 나왔을 때, 할머니의 건강 상태가 매우 안 좋았습니다.

의사는 영양실조와 감기몸살 진단을 내리며 “어쩌다 이 지경이 되도록 놔뒀냐”는 말을 했습니다.

휴가 마지막 날 밀린 가스비를 내고 남은 돈을 할머니 손에 쥐어준 준호씨는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준호 이병은 고등학교 때부터 가족의 어려움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을 겪으며 가장으로써 각종 노동을 하면서 살아왔습니다.

학교가 끝나면 패스트푸드점에서 밤 12시까지 청소를 한 뒤 다음날 새벽 4시에 일어나 신문을 돌렸습니다.

고등학교를 마치고는 일식집에서 하루 12시간씩 음식을 날랐다고 합니다

그로부터 얼마 안돼 군에 입대하게 된 준호씨는 홀로 남을 할머니를 위해 몇 달간 한푼도 안 쓰고 모은 300만원을 입대하는 날 건넸다고 합니다.

그 돈을 소식도 없던 아버지가 찾아와 가져가버리는 바람에 할머니가 난방이 끊긴 방에서 자다 앓아 누운 것이였습니다

2년 전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났을 때, 준호씨는 119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에서 혼자 상을 치러야했습니다

그는 “할아버지께 외식 한번 못 시켜드린 게 가슴 아파 그때 많이 울었다”고 합니다.

군 생활을 하면서도, 이준호 이병은 할머니를 걱정하며 자신의 어려운 상황을 동료들에게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알게 된 병사들은 함께 모여 이준호 이병과 할머니를 도와주기로 결심했습니다.

부대장의 지시로, 병사들은 이준호 이병의 집을 찾아가서 할머니를 보살펴주고,

아버지의 주민등록을 말소해 할머니에게 매월 15만원의 정부보조금이 지급되도록 했습니다.

또한 동사무소 사회복지사를 만나 할머니를 잘 돌봐달라는 부탁도 했습니다.

지난 20일에는 부대의 배려로 이준호 이병이 특별외출을 나와 할머니를 몇 시간이나마 돌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350여명의 장병들이 월급을 쪼개서 150만원을 모금해 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돈으로는 할머니의 생활비가 부족했다고 합니다.

이곳 저곳의 도움으로 다행이 850만원 가량의 생활비를 지원 받게 되어 한숨 돌릴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제가 어려울 때 받은 사랑을 나중에 더 어려운 이들에게 보답하면 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부대에서는 준호씨의 의가사 제대를 강구했지만 준호씨는 만기 제대를 할 생각이라고 합니다.

이제 남보다 몇배 더 열심히 군생활 할 생각입니다.

아직 우리 사회가 살만한 이유겠지요..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