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말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삶을 포기하려했던 청년이 마지막 전화 했던 상담사를 찾아간 순간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지난 겨울이였습니다

눈이 정말 많이 내리던 한겨울 밤 거리를 한 청년이

힘들게 걷고 있었습니다.

그는 바닥을 내려다 보면서 한숨을 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힘없이 걷던 그가

공중전화 부스에 들어갔습니다.

한참을 망설이더니

129번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희망 상담하는 전화 번호였습니다.

한 상담사분이 전화를 받았죠.


“안녕하세요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그냥 제 얘기를 들어주실수 있을까요

저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

제 주변에 제 말을 들어주시는 분이 한명도 없어요.

저는 직장도 잃었고 가족도 친구도 없어요…. 그냥 이말을 누군가에게는

꼭 한번 해보고 싶었습니다.

이제 전화끊어야겠네요

 

” 여보세요 전화 끊지 마세요 제가 책한권 권해드릴께요 꼭 한번 읽어보세요 ”

아니예요 지금 전 책 필요 없어요 돈도 없고요

그럼 그냥 제가 책을 읽어드릴게요 그 이야기를 들어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입니다.를 들려 드리려고요

뇌성마비 원숭이 시몬과 눈먼 타조 비비의 이야기예요

화창하고 따뜻한 오후였습니다.  원숭이 시몬이…”

상담원은 차분한 어조로 책을 읽어내려갔습니다.

청년은 수화기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를 듣고 눈 덮인 공중전화부스 밖을 내다보았다.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잘 들리지 않네요. 처음부터 읽어주시겠어요?”

“네. 알겠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입니다. 맑고 따뜻한 오후였습니다. 원숭이 시몬은 숲에 있었습니다. . . . ”

그 이후로 그 젊은이는 그가 읽어주는 책을 유심히 듣고 있엇습니다.

벌써 자정이 넘었지만 처음처럼 또렷한 목소리로 꼼꼼히 읽어주었다. 마침내 마지막 이야기를 읽으려고 할 때 청년이 말했습니다.

“저 이만 들어가 봐야겠네요 나머지는 나중에 읽어주시겟어요”

“꼭 연락 주세요 꼭요”

청년은 수화기를 내려놓았습니다. 눈 덮인 거리에는 한 사람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건물 앞. 청년은 잠시 머뭇거리다가 안으로 들어갔고 경비원이 무슨 일이냐고 물었습니다.

이것저것 이야기하다가 상담사를 한 번 만나러 왔다고 한다.

아 그분은 자원봉사자 분이세요

“상담원이 자원봉사자라고?” 청년은 의아해했습니다

들어가서 2층으로 몇 번 가라고 친절하게 말씀해 주세요.

살며시 문을 열고 안을 들여다보니 청년과 상담 중인 상담원의 전화번호가 보였다.

청년은 깜짝 놀랐습니다. 그는 검은 안경을 쓴 시각 장애인 분이였습니다.

. “안 보여도 살 수 있다”며 해맑은 얼굴로 점자책을 손가락으로 휙휙 넘기고 있었습니다.

 

공중전화를 걸었습니다.

“아홉번째 이야기입니다. 시몽은 태풍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이상 이 이야기는 끝입니다. 읽어 주는 동안 잘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청년은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상담사 분의 목소리가 너무나 다정하게 들였습니다.

절대로 죽지 마세요 저같은 사람도 잘 살고 있잖아요

” 죽으려 했던 제가 죄송해요 다시 도전해 봐야겠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