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비 없으면 당장 내리세요’ 지갑을 잃어버리고 당황한 할아버지 이때 한 초등학생의 행동에 모두가 감동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용인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는 역삼 본사에서 일이 있어 가게 되었습니다.

지하철은 답답하고 내 차는 붐빌 것 같아서 버스를 타기로 했습니다.

그날 승객이 많지 않아 뒷좌석에  앉을수 있었습니다.

정거장을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한 할아버지는 양손에 짐을 들고 차에 올랐습니다.

아마도 시골에서 농사를 짓거나 아이들을 위해 짐을  가지고 가시는 듯했습니다.

 

버스는 약 10m를 이동한 후 갑자기 멈췄습니다.

”운임 없음, 빨리 내리세요! ”

운전사는 할아버지에게 소리를 쳤습니다

왜 요금을 내지 않고 버스를 탔느냐고  말하는 듯 했습니다.

 

그는 차에서 내리라고 소리치고 문을 열었습니다.

할아버지는 당황해서 어찌할 바를 몰라 주머니를 뒤지고 차에서 내리려고 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운전사에게 태워달라고 간청했습니다.

“급하게 지갑을 두고 온 것 같아요.”

“기사님, 한 번만 타게 해주세요.”

 

차에서 내리라는 운전자의 행동에 대해서는 한 번만 태워주는게 어떨까요 라고

말하고 싶지만 망설여 졌습니다

 

운전자는 할아버지께 차에서 내리라고 소리쳤습니다.

할아버지는 불쌍해 보였습니다.

“잠깐만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소녀가 가방을 들고 운전사를 향해 성큼성큼 걸어왔습니다.

 

그 작은 소녀는  큰 소리로 이렇게 말하면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운전 기사님!” “할아버지께서 지갑 두고 오셨다고 하시잖아요!”

그리고는 가방을 뒤져 만 원짜리 지폐를 꺼내 요금통에 돈을 넣고 소리를 쳤습니다.

”기사님 앞으로 이런 불쌍한 사람 타시면 10번 무료로 타주세요. ”

소녀는 그리고는 자리에 앉았습니다.

 

 

순간 가슴이 두근거리고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충격과 부끄러움에 초라한 제 자신을 자책했습니다.

초등학생도 이렇게 씩씩한데 난 뭐한거지?

 

태어나서 어른이 된 이후로 이렇게 부끄러운 적이 없었습니다.

같이 탔던 어른들은 모두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듯 고개를 숙이고 있었습니다.

 

어른이 된 제 자신이 왜 이렇게 부끄럽고 부끄러운지 고개를 들 수가 없습니다.

 

정거장에 오자마자 만원짜리 지폐를 꺼냈습니다.

그는 버스 문이 열리자마자 소녀의 가방에 돈을 넣고  버스에서 내렸습니다.

 

 

미안하다

작은 목소리를 내고는 무안한듯 내리고 말았습니다.

”아저씨 감사합니다. ! ”

 

 

저를 일깨워준 초등학생에게 머리 숙여 감사하며 하루를 반성하며 하루를 보내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렇게 착하고 순진하고 용감한 천사를 세상에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