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수도관이 새는 것 같아요’ 수도요금 고지서를 본 집배원, 할머니에게 그 이유를 듣자마자 그만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한 우편 배달부가 한 마을에서 우편물을 배달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우체부는 한 오래된 집 앞에 종이 한 장이 떨어져 있는걸 발견합니다.

곧 오토바이를 세우고 종이를 보니 수도 계량기 요금표 였습니다.

하지만 자세히 보니 지난달 사용량이 평소의 5배였습니다.

 

친절한 우체부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할머니. 수도계량기를 보니 수도관이 새는 것 같아요.”

“아, 그렇구나. 지난달부터 식구가 늘어서 그래.”

아이들은 모두 출가하고 혼자 살던 할머니는  여러 명의 장애인과 힘없는 노인들을 동시에 돌보기로 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그들을 위해  목욕을 시켜주고, 빨래를 해줘야 하므로 이번 달에는 물 사용량이 유난히 많이 나왔던 것이였죠.

다음날부터 우체부는 점심시간마다 할머니 댁을 방문했습니다.

 

우체부는 팔을 걷고는 산더미 같은 빨래와 청소를 도왔습니다.

“좀 쉬면서 하구려 , 젊은이들이 정말 대단하네요.”

“예. 할머니, 내일 정오에 또 올께요.”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습니다.

 

여느 때처럼 점심시간에 도착한 우체부에게 놀랐습니다.

 

문 앞에 세 대의 오토바이가 주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문에 들어서자 낯익은 동료들이 그를 반겼습니다.

“서둘러. 점심시간마다 사라진다는 소문이 있으니 따라왔네

 

몰래 이런 좋은 일을…

지금부터는  함께 해봅시다.

 

퇴근길에는 한 여직원도 올거야 ”

 

사랑은 전염성이 강하고 주변 사람들을 따뜻하게 해줄 수 있습니다.

달동네 할머니의 사랑이 우체부분들께도 전달되었던 것이였죠.

다른 많은 동료들에게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