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 김밥 버릴것 있으면 좀 주실래요?”배고픈 여학생들에게 편의점에서 유통기한이 막 지난 음식물을 주시는 사장을 보고 놀라고 말았습니다. .

“삼각 김밥 버릴것 있으면 좀 주실래요?”

배고픈 여학생들에게 매일매일 편의점에서 유통기한이 막 지난 음식물을 주시는 사장을 보고 놀라고 말았습니다. .

5년 후, 우연히 만난 학생들때문에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을 때 한 고등학생이 찾아왔습니다

“죄송합니다만. 제가 형편이 안좋아서 그런데요

버려지는 김밥이 있다면

부탁해도 될까요? ”

뭔가 잘못될 경우를 대비하여 새거를 두어개 주었다고 합니다.

 

그냥 먹으라고 이야기 하고 주었습니다.

이상한게 생김새도 괜찮아 보였고, 교복 상태도 좋았습니다.

근데 가방이나 신발이 브랜드가 없는걸 입고 있었습니다.

 

다른 학생들과 이야기 하면서 이 학생에 대한 듣고 나서 집에 뭔가 문제가 있음을 느꼈습니다.

 

“부모님이 조금 몸이 불편하세요

예전에는 다른 편의점에도 폐기하는 음식을 주기도 했었지만, 편의점 주인이 바뀌어서 우리 편의점에 부탁하거 온거였습니다.

 

 

“죄송합니다만…저 여기서아르바이트 좀 하면  안 될까요?”

 

하지만 고등학생에게 일을 줄 수는 없었습니다.

 

 

“아…그건 안 되겠다.  하지만 네가 버릴 음식은 내가 항상 줄게.”

 

 

저는 이 학생에게  말했습니다.

선행은 처음이라… 아르바이트생에게 남은거 모아뒀다가 학생이 오면 나눠 주라고 말했습니다.

 

 

폐기할게 남아 있지 않는다면 새 것을 두 개 넣으라고 합니다.

 

그 후 한달에 한두번 만나면

 

“어? 사장님 안녕하세요~”

 

그는 매우 정중하게 인사했고 항상 미소로 인사했습니다. 그를 본 지 거의 1년이 흘렀고 졸업 후 짧은 편지를 남겼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사장님.

언젠가는 제가 꼭 갚을께요! ”

 

이렇게 5년만에 집 근처에 유명한 대형 갈비집이 생겨서 친구와 함께 저녁을 먹으러 들렀습니다.

그런데 갈비찜을 먹고 계산을 하러 나갔을 때, 카운터에서 낯익은 얼굴과 마주쳤습니다.

 

어?

 

우리가 서로에게 했던 말을 잠시 기억하지 못하고 머뭇거렸습니다.

낯익은 얼굴이었지만 나처럼 당장 떠오르지는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자 소녁이 입을 열었습니다.

 

“편의점…사장님…?

 

그 말을 하자마자 내 마음에 떠올랐습니다

 

“어떻게 지내세요? 아르바이트하는거야?”

 

“아..시부모님 가게라서  여기서 일해요.”

 

그녀는 이제 24살 정도가 될 것 같더군요… 결혼했습니다… 너무 많이 들었고, 그녀는 남편이 가게 운영법을 배우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계산을 할때 그녀는 시아버지에게 저를 소개시켜 주었습니다.

 

“아버님~ 나 고등학생때 편의점에서

음식을 제공해주셨던 사장님이예요

 

 

그때 밥도 잘 못 먹고 굶주렸는데 저에게는 생명의 은인 같았어요.

고마운 사람이예요~”

 

가난했던 시절을 부끄러워하는 사람들과는 정말 다른 사람이구나 싶었습니다.

 

나였으면 가난해서 밥도 못먹던 시절이 있었다고 말하지 않을텐데…

 

그리고 나오는 길에 갈비값을 계산하고 감사의 마음을 담아 포장한 소갈비를 듬뿍 싸주셨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