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됐던 판빙빙 어디있나 했더니 한국 길거리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각종 논란에 휘말리면서 세계적인 이목을 끌었었던 중국의 탑 배우 판빙빙

최근 ​​대한민국 거리에 모습을 드러냈다.

6일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 출연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이어서 한국에서 그녀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거리에서 찍은 판빙빙의 사진 여러 장이 SNS에 퍼지기도 했습니다.

사진 속 판빙빙은 긴 생머리에 롤업한 짙은 회색 팬츠와 베이지색 운동화를 신고 있었습니다. 털털한 모습이였습니ㅏㄷ.

 

 

판빙빙의 한국 드라마 출연을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그는 심플한 옷, 데님 셔츠, 헐렁한 검은색 가죽 재킷을 입고 거리를 걷고 있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판빙빙이 스태프들과 함께 현장을 모니터링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한편 중국 팬들은 지난 2018년 탈세 논란으로 중국에서 활동이 금지된 판빙빙의 방송 카메오 출연을 알고 “판빙빙 반가워요 ” 등의 댓글로 그녀의 복귀를 반겼습니다. “,

“오랜만 배우 판빙빙을 보니 정말 좋네요”.

판빙빙은 오랫동안 중국 최고의 여배우였지만 2018년 탈세 혐의로 인해서 그녀는  큰 금액의 벌금을 물었습니다.

탈세 등의 범죄에 대해서는 중국 당국은 벌금 10억원까지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태어나 지난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상해사범대학 부속 서진영화방송예술학교 졸업 했습니다.

 

현재 판빙빙은 중국에서 활동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라고 합니다.

그래서 그녀가 활동할수 있는 방법은 해외로 눈을 돌리는 길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눈을 돌린 곳이 한국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할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