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망이 없습니다.’ 뇌사 판정을 받았았던 10대 장기기증 직전에 깨어나 기적을 만들낸 이유가 밝혀지자 모두가 오열했습니다.

오늘은 기적같은 스토리를 말씀 드리려 합니다.

교통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영국 고등학생이 장기 기증을 받기 위해 수술대에 오르기 전 기적적으로 살아난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정말 기적같은 일이였습니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영국에서 건강한 18세 학생 루이스 로버츠가 승합차에 치여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루이스는 결국 뇌사 상태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4일 후 구급대원은 루이스의 가족에게 “루이스는 결국 죽었고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슬픔에도 불구하고 루이스의 가족은 다른 7명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그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동의했습니다.

가족은 밤새 루이스에게 작별을 고하고 다음날 7시에 장기 이식을 준비했습니다.

루이의 누나 제드는 인공호흡기로 살아남은 동생의 손을 잡고 일어나 달라고 애원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루이스의 상태 변화를 보여주는 모니터 그래프의 색이 갈색으로 바뀌었습니다.

지난 4일 동안 가족들이 갈망했던 “생명의 징표”였습니다.

간호사는 처음에는 기계 오류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잠시 후 그래픽이 다시 바뀌고 의사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의사는 루이를 진찰하고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여러 의사와 검시관에 의해 뇌사 판정을 받은 루이스는 실제로 살아 있었습니다.

장기 기증 테이블에 오르기 불과 몇 시간 전이었습니다.

 

그 후 그의 상태는 빠르게 개선되었습니다.

그는 머리를 좌우로 움직일 수 있었고 눈을 깜빡이고 무언가를 말하는 것처럼 입을 벌릴 수 있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