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 하루가 지옥 같았다. 3년 같던 3개월 ” 김정화를 눈물로 지세우게 했던 , 뇌암 투병

하루 하루가 지옥 같았어요. 3개월이 마치 3년 같더군요.

김정화 인스타

배우 김종화가 남편 작곡가 유은성이 뇌종양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처음 김정화와 결혼식 하면서 욕도 많이 먹었다고 합니다.

미녀와 야수라고 사람들은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이에 김정화는 남편이 자신의 마음을 열게 한 박력 넘치는 매력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김정화 인스타

김정화 인스타이런 부부에게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김종화는 17일 인스타그램에 “2022년 11월에 남편이 두통이 심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건강검진 예약을 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큰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고 종양 검사를 받으세요.”

라고 말했습니다.

 

큰 병원에 가서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해서 곧 부부는  큰 병원에 가서 치료와 종양 검진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뇌에 신경교종이 의심돼 종양검사, 또 검사를 지시했고 아내는 거의 3개월 동안 울면서 기도만 했다고 합니다. ”

 

김정화는 “결론은 암이 뇌에 있다는 것이였습니다. 하지만 부피가 많이 커지지 않았기 때문에 치료나 수술을 미루고 추적관찰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3개월 동안 정말 많은 분들이 함께 눈물로 기도해 주셨어요. 저를 위해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기도가 우리 가족의 생명을 조금 연장했습니다.”

 

김정화님은 작곡가 유은성님과 결혼해 아들 둘을 두고 있다고 합니다.

남편의 뇌암 판정으로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