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은표, 모친상 8개월만에 부친상 “벚꽃 핀 날…폐암 말기 모르고 가셨다”

배우 정은표는 지난 9일 “아버지가 벚꽃이 만개하던 날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폐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는데 말씀 안드려서 모르고 가셨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치매에 걸리셔서 오랜동안 투병하셨던 어머니를 작년 8월에 보내딀고 아버님이 이제 따라 가신것 같네요.

매년 벚꽃이 피면 아버지가 생각나 눈물 흘릴것 같네요.

이어 “평생을 단단하게 강하고 따뜻한 삶을 사셨던 아버지. 존경하고 사랑한다. 아버지가 보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8월 정은표의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당시 그는 “어머니가 아들, 손자와 함께 TV에서 ‘붕어빵’을 맛있게 드시며 무척 좋아하셨다고 밝혔습니다.

 

정은표는 1990년 드라마 ‘운향각’으로 데뷔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TV 시리즈와 영화에 출연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미씽: 그들이 있습니다2’에 출연했습니다.

정은표는 진하얀과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