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강원FC 최용수 감독 산불피해 복귀위해 3000만원 성금 기부했다.

최근 강역 지역에 산불 피해로 인해서  397ha 숲, 주택, 호텔등을 포함하여 100 건 이상의 건물 불에 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 다음날, 강원 FC에서는 12 일  FA 컵 홈 게임을 개최 할 계획이였지만, 이번 재난으로 연기되었습니다.

산림 불에 대한 소식이 들린 후,이 상황의 심각성을 알고있는 최용수 감동은

“지난 홈 경기 전날에 산불 소식을 접해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합니다. ” 경기후에 선수들과 뜻을 모아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가 할수 있는 것은 경기에 이겨서 강원 도민들 여러분께 기쁨을 드리는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도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원 FC에서는 2017년경에도 강릉 지역 산불 피해 지역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서 1000만원 가량을 기부한바있습니다.

이번에도 최용수 감독을 포함한 선수들이 십시 일반해서 3000만원 가량을 기탁했다고 합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