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나라에서 아빠랑….” 배우 박시은 진태현, 딸을 하늘로 떠나 보낸지 9개월, 유산후 안타까운 근황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진태현 인스타

딸 아이를 떠나 보낸지 10개월이 지난 지금 배우 박시은과 진태현 부부는 유산 이후의 근황을 전해왔습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늘나라에 있는 우리딸 태은이가 너무 보고 싶어서 매일 매일

운동화를 신고 공원으로 한강에서 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진태현 인스타

진태현님은 이어서 이제 딸아이와 이별하는 중입니다.

앞으로도 수많은 이별과 마주할것 같습니다.

힘들고 아프고 그렇지만 그래도 천천히 보내주고 있습니다.

진태현 인스타

이어서 아마 평생을 달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내와 함게 달리기 시작하면서

태은이를 만났고 건강한 아빠가 되기 위해서 10개월을 달렸습니다.

태은이를 보내고 이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매일 달리기를 합니다. 라고 전했습니다.

 

진태현 인스타

 

 

진태현님이 SNS 남긴 글입니다.
안녕하세요 진태현 입니다.

모두 평안하시죠? 저도 애쓰는 중입니다.

이젠 뜀이 달리기 러닝 마라톤이 일상이 되어갑니다.

왜 계속 러닝화를 찾고 에너지젤을 먹고 돌아와 통증 속에서도 같은 일과를 보내는지 잘 몰랐습니다. 달리기가 좋고 운동이 되고 건강해짐이 좋은줄 알았습니다. 어제 서울하프마라톤을 뛰면서 드디어 답을 찾았습니다. 하늘나라에 있는 우리 딸 태은이가 너무 보고 싶어서 매일 같이 운동화를 신고 공원으로 한강으로 대회로 나갑니다. 그 시간 안에는 상상과 환상으로 딸과 함께 춤추고 있는 모양입니다.

건강하게 이별하는 중입니다. 앞으로도 수많은 만남과 이별이 있을듯 합니다. 힘들고 아프고 슬프고 이제 그런 이별은 내 인생에 아내와의 먼 미래의 이별 말고는 없을듯 합니다. 웃으며 보내주되 평생 하나씩 하나씩 천천히 생각이 날때까지 보내주고 있습니다.

여러분 이별을 하고 있거나 준비하시는 모든 분 힘내세요, 최대한 잘 흘려보내주세요. 우리는 해야할 일이 많습니다. 인생의 총량 중 많은 양을 이별의 슬픔과 아픔에 사용하지 마세요 나눠서 천천히 아픔을 이겨 냅시다.

전 아마 평생을 달리지 싶습니다. 아내와 러닝을 시작하고 태은이를 만났고 건강한 아빠가 되기 위해 9개월을 달렸고 태은이를 보내고 약속을 지키기 위해 풀코스 42.195를 달렸고 아내를 위해 다시 42.195를 달렸고 상상 속 딸과 만나기 위해 매일을 달려 어제 21.095를 달리면서 딸과의 데이트를 마쳤습니다. 내일 다시 운동화를 신고 하늘과 공기에 숨어있는 저의 딸 태은이를 만나러 나가려 합니다.

힘내자구요. 아픔과 그리움과 슬픔은 우리를 떠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나의 기쁨이자 행복한 추억이었다면 천천히 보내줄수 있습니다. 5월 입니다 건강하세요.

댓글 달기